“유재석 위기론, 어떻게 생각하세요?”…유재석이 웃음기 싹 빼고 답변했다

2021-07-01 16:59

add remove print link

유재석, 무려 8년 만에 언론 인터뷰
난감한 돌발 질문에 진지하게 답변

유재석이 약 8년 만에 언론과 인터뷰를 했다.

유재석은 인터뷰 도중 이른바 '유재석 위기론'에 관한 돌발 질문을 받았다. 

유재석 / MBC "무한도전"
유재석 / MBC '무한도전'

JTBC는 1일 유재석 단독 인터뷰를 보도했다.

유재석 / 연합뉴스
유재석 / 연합뉴스

JTBC는 "유재석에게 이름이 각인된 백상예술대상 대상 트로피를 건네며 인터뷰 자리를 만들었다. (유재석) 인터뷰는 8년 만이다"라고 밝혔다. 유재석은 "한때 '유재석 위기론'도 있었나?"라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웃음기를 싹 빼고 진지하게 답했다.

이하 뉴스1
이하 뉴스1

유재석은 "시청률에 의해 일희일비하는 직업은 맞지만 너무 시류를 몰라도 혹은 너무 휩쓸려도 좋지 않은 거 같다. 사람인지라 (그런 말을 듣고) 속상했지만 크게 흔들리진 않았다. 남들이 다하는 걸 다 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그게 꼭 유행을 이끈다는 의미는 아니고 남들이 다 했기에 전 안 해도 된다고 생각한다. 트렌드와 타협하면 안정적이고 효율적이지만 거기서 끝나는 거 같다. 승부수를 던져야 흥망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망하는 것에 두려움은 없나?"라는 질문에는 "솔직히 개인적으론 없다. 망하는 걸 두려워하진 않는다. 다만 망하면 많은 사람이 힘들어지니 그게 어렵다. 애초 두려움이 없던 건 아닌데 일을 해보다 보니 차츰 사라지더라. 결국 끌리는 걸 하고 진행하는 게 맞다고 본다"라고 답했다.

유재석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으며 오랜 기간 '예능 왕'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경규, 강호동, 전현무, 신동엽 등 쟁쟁한 예능 경쟁자들의 도전을 받고 있다. 

(유재석 JTBC 인터뷰 전문 보기)

유재석 
유재석 
 
 
home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