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고 없는 도시, 착한 임대운동 전국 지자체 일자리대상 ‘우수상’

2021-07-06 16:03

add remove print link

- 시, 고용노동부의 ‘2021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대상’서 지역일자리 목표 공시제 부문 우수상
- 고용노동부 표창·7000만 원 재정 인센티브 받아, 코로나19 대응 고용유지 정책 등 높게 평가돼

‘해고 없는 도시’와 ‘착한 임대운동’ 등 전주시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추진한 고용유지 및 일자리 창출 정책이 정부로부터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전주시
전주시

시는 고용노동부의 ‘2021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대상’에서 2020년 지역일자리 목표 공시제 부문 우수상에 선정돼 고용노동부장관 표창과 함께 7000만 원의 재정 인센티브를 받는다고 6일 밝혔다.

지역일자리 목표 공시제는 지방자치단체장이 임기 중 시민들에게 지역 특성과 여건에 맞는 일자리창출 목표와 대책을 매년 공시하고 실천하는 제도로, 고용노동부는 전국 243개 지방자치단체의 일자리 창출 의지와 일자리 계획, 집행, 성과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우수 지자체를 선정하고 있다. 

시는 코로나19에 대응한 고용유지 정책과 지역 여건을 고려한 일자리사업 추진전략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 노·사·민·정이 사회적 대타협을 통해 코로나19발 대량해고 사태를 막고 지역사회 붕괴를 막기 위한 ‘해고 없는 도시’ 정책이 대표적으로 꼽힌다. 

제조업, 건설업, 도소매업 등 대규모 사업장은 물론이고 요식업, 의료업 등 소규모 사업장이 동참해 해고 없이 고용을 유지하는 데 힘을 모았다. 시는 고용유지 특별지원금, 경영안정자금 이차지원 등으로 고용안정을 뒷받침했다.

시는 또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전국 최초로 ‘착한 임대운동’을 시작해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도왔으며, 비정규직 근로자와 실직자 등 취약계층 5만여 명에게 1인당 52만7000원씩을 지급하는 ‘전주형 재난기본소득’을 통해 경제적 위기에 처한 시민들을 지원했다. 

여기에 지역자금의 역외유출을 막고 지역 내 소비 촉진을 유도하기 위해 전주사랑상품권을 발행했으며, 대규모 소비촉진행사인 ‘전주 착한 캠페인’을 통해 지원 사격했다.

이와 함께 시는 수소·탄소 등 미래 신성장산업 일자리 창출 기반 마련에 집중했다. 탄소산업의 경우 △탄소산업진흥원 국가기관 승격 △탄소산업 분야 상생형 일자리 모델 구축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 및 국가탄소산업단지 조성 추진 등에 힘을 쏟았다.

이외에도 전주혁신창업허브를 개관해 기업이 일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했으며, 중소기업 해외마케팅 지원, 청년 생계안정과 취업지원, 장애인·노인 일자리 확대, 특고·프리랜서 지원, 경력단절 여성 일자리 지원, 사회적경제 활성화 기금 운용 등에 주력했다. 

시는 이 같은 노력을 통해 코로나19 속에서도 전년대비 취업자 수와 상용 근로자 수,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 모두 상승하는 성과를 거뒀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시는 지난해 코로나19라는 전대미문의 위기 속에서도 기업주와 근로자, 지역사회가 함께 마음을 모아 전주답게 극복했다”면서 “일자리는 개인과 가정, 지역을 지키는 사회적 방파제인 만큼 4대 신성장산업과 청년창업,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지원 체계를 강화해 지역경제에 활기가 돌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home 이상호 기자 sanghodi@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