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도심 ‘태평·다가’ 되살린다

2021-07-08 10:44

add remove print link

- 시, 오는 10월 국토교통부 ‘2021년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태평·다가지역 공모 신청 계획
- 청소년과 함께하는 골목상권 재생, New하숙을 통한 커뮤니티 재생 등 계획안 수립 중

위치도 / 전주시
위치도 / 전주시

전북 전주시가 태평·다가지역 도시재생 공모에 도전한다.

시는 오는 10월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2021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태평·다가지역으로 응모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중앙동의 태평·다가지역은 한때 산업·교육·행정기관 등이 모여 있었으나 도시 팽창으로 이들 기관이 외곽으로 이전하면서 인구 유출 등 급속히 쇠퇴를 한 곳이다.

시는 지난 2019년 태평·다가지역을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지정한 뒤 지역 특성에 맞는 태평·다가지역 활성화 계획안을 수립해왔다.

지난 2월부터는 지역재생 총괄계획가 자문 및 LH도시재생지원기구 컨설팅 등을 통해 계획안을 구체화하고 있으며, 한국국토정보공사(LX)와 연계해 스마트 도시재생 추진계획을 검토 중에 있다.

구체적으로 시는 △청소년과 함께하는 골목상권 재생(청소년 활동공간 초록별 등) △공유경제로 구석구석 활력증진(별별사무실 등) △New하숙을 통한 커뮤니티 재생(중앙동 하숙집 등) △꽃, 한옥으로 채우는 주거지 재생(꽃이 있는 별별골목길) 등을 주요 사업으로, 청소년 유입 및 신규 창업 정착을 통해 상권을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할 방침이다. 

시는 수립된 태평·다가지역 활성화 계획안을 보완한 뒤 오는 10월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에 신청해 평가를 받을 예정이다. 

최종 선정결과는 오는 12월 발표된다. 

정상택 전주시 사회연대지원단장은 “공모사업 도전에 혼신의 노력을 기울여 독립적이면서도 연결된 관계인구를 유입해 노후화된 도심에 활력을 불어넣고 기초생활 인프라 및 생활환경을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home 이상호 기자 sanghodi@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