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한 시골 마을에서 벌어진 끔찍한 비극… 경찰도 막지 못했다

2021-07-20 11:51

add remove print link

애인에게 이별 통보받은 C 씨
지인과 공모해 애인 아들 살해

제주도의 한 마을에서 이별 통보를 받은 남성이 지인과 공모해 애인의 중학생 아들 A 군을 살해하는 끔찍한 일이 벌어졌다. 마을 주민들은 A 군이 착한 아이였다며 침통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사건이 벌어진 제주도 한 마을 / 뉴스1
 사건이 벌어진 제주도 한 마을 / 뉴스1

지난 18일 A 군은 집 안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타살 흔적을 발견한 경찰은 A 군의 어머니 B 씨의 전 애인인 C 씨와 지인 D 씨가 집에 들어왔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체포 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D 씨를 먼저 검거하고 도주한 C 씨도 20일 오전 체포했다. 

뉴스1은 해당 마을에서 19일 A 군의 친구를 인터뷰했다. 친구는 "A 군이 살해당하기 전에도 새 아버지에게 학대를 당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C 씨가 A 군을 향해 폭언과 욕설을 일삼고 폭행까지 했다. 심지어 흉기를 들고 찾아와 협박까지 했다"라고 말했다. 

'온갖 학대 당하다 결국'…제주 중학생 피살 시골마을 '침통' 사실 앞에 겸손한 민영 종합 뉴스통신사 뉴스1
뉴스1

친구는 "A 군은 올해 두세 번 가출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지쳤는지 독립하겠다며 알바 자리를 구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됐다"라며 "범인들이 꼭 죗값을 받았으면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한 70대 주민은 "그 해맑은 아이에게 무슨 죄가 있다고 그런 짓을 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집 근처에 사는 다른 70대 주민도 "C 씨가 죽이겠다고 협박해 집에 CCTV까지 설치됐다. 경찰차도 자주 보이고 했는데 결국 막지 못했다"라며 안타까워했다. 

 사건 현장에 설치돼 있던 CCTV / 뉴스1
 사건 현장에 설치돼 있던 CCTV / 뉴스1

B 씨는 이달 초 경찰에 신변 보호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변 보호 요청을 받은 경찰이 집에 CCTV를 설치하고 순찰까지 했지만 사건을 막지는 못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home 김성민 기자 ksm3447@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