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의 탈을 쓴 개' 인형 등장에 국감장 '발칵'… 일촉즉발의 상황

2021-10-20 22:12

add remove print link

국감장에 '양의 탈을 쓴 개' 인형 등장한 이유
여당 “품위 떨어뜨리는 짓” 고성으로 항의

20일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양의 탈을 쓴 강아지 인형 하나 때문에 정회되는 소동이 일어났다. 이 자리에는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도 출석했다.

이하 "양의 탈을 쓴 개" 인형을 가져와 발언하고 있는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 / 이하 뉴스1
이하 '양의 탈을 쓴 개' 인형을 가져와 발언하고 있는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 / 이하 뉴스1

여야의 치열한 공방 속 살얼음을 걷는 듯한 분위기에서 국감이 계속되던 중,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이 '대동이'라고 이름을 붙인 양의 탈을 쓴 불도그 인형을 들고나오면서 상황이 심각해졌다.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이 양의 탈을 쓴 개 인형 "대동이"의 탈을 벗기고 있다.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이 양의 탈을 쓴 개 인형 '대동이'의 탈을 벗기고 있다.

송 의원은 '대장동 의혹의 몸통'으로 이날 경기지사 자격으로 참석한 이재명 대선후보를 겨냥했다. 송 의원은 '양두구육'(양 머리에 개고기라는 뜻으로 겉으로는 번듯하고 그럴 듯하지만 속은 보잘 것 없음을 이르는 말)의 의미로 양의 탈을 쓴 불도그 인형을 동원해 이 지사를 저격했다.

송 의원은 질의에서 "제가 대장동 부근에서 데려온 얘가 원래 본명이 '대동이'였다"면서 "그런데 이상한 걸 먹고 다녀서 구린내를 풍겨서 '대똥이'로 이름을 바꿨다"고 발언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뭐 하는 겁니까", "품위 떨어뜨리는 짓", "당장 내리세요", "창피해 죽겠다"라며 거세게 항의했다. 민주당 의원들 항의에 국민의힘 의원들이 맞서면서 국감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home 한주희 기자 hayhan@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