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도 사투리 썼다가 일베 말투로 저격당한 에스파 윈터, 네티즌 폭발했다

2021-11-08 07:42

add remove print link

팬들과 대화 내용 공개된 윈터
윈터 저격당하자 네티즌 분노

에스파 윈터가 경상도 사투리를 썼다가 일베 말투로 저격당하자 네티즌들이 분노했다.

JTBC "아는 형님"
JTBC '아는 형님'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에스파 윈터가 일베 말투인 '노체'를 썼다는 내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에는 팬과 소통하는 유료 앱 버블에서 윈터가 팬들과 나눈 대화 내용이 담겼다.

윈터는 팬에게 "언니도 맛있는 거 많이 뭇나"라며 경상도 사투리로 질문했다. 팬이 "웅 언니도 마이 뭇따"라고 답하자 윈터는 "많이 뭇노. 든든하긋노"라고 답했다.

또 "배 따숩다 마이 무어서"라는 말에 윈터는 "와 그리 웃노. 뭐가 그리 웃긴데. 쪼매 귀엽나"라며 애교 섞인 말투를 보였다.

버블
버블

이를 두고 에스파 윈터가 일베에서 사용하는 말투인 '노체'를 썼다는 저격이 나왔다. 이 저격 글은 다시 다른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로 확산했고, 네티즌들은 이에 대해 분노를 쏟아냈다. 에스파 윈터가 경상남도 양산 출신이기 때문이다. 윈터는 지난달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해 사투리 말투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유튜브, 아는형님 Knowingbros

네티즌들은 "경상도 사람이 사투리 쓴 거다", "아무 문제 없다. 왜 이러냐", "그냥 완전 사투리네", "일베 때문에 경상도 사투리 못 쓰는 거 진짜 힘들다", "윈터가 핫하긴 핫한가 보다" 등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에스파 인스타그램
에스파 인스타그램
home 김민기 기자 minki@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