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미모 1순위’라는 말을 듣는 여자 기자의 외모 수준 (사진)

2021-12-02 17:55

add remove print link

'TV조선 미모 1순위' 송무빈 기자 겸 앵커
누리꾼들 “아이돌 같다” “연예인 해야할 듯”

보배드림 글 "미모의 여자기자" 캡처. / 보배드림, TV조선
보배드림 글 '미모의 여자기자' 캡처. / 보배드림, TV조선

한 언론사 기자의 아이돌 같은 외모가 온라인 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미모의 여자기자'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에는 2016년 11월부터 TV조선 사회부 기자 겸 앵커로 활약하고 있는 송무빈 기자의 여러 모습이 담겼다.

뚜렷한 이목구비와 크고 선해 보이는 눈망울이 눈길을 끈다.

보배드림 글 "미모의 여자기자" 캡처. / 보배드림
보배드림 글 '미모의 여자기자' 캡처. / 보배드림

1991년생인 그는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영어영문학을 전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송 씨는 "어릴 적부터 아버지를 보며 기자를 꿈꾸며 자랐다"고 말했다.

그의 아버지 송종문 씨 역시 KBS 기자 출신이다.

누리꾼들은 "30대라니 놀랍다", "정말 예쁘다", "아이돌그룹 멤버인 줄 알았다", "연예인을 해야 할 것 같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 송무빈 기자 인스타그램 계정, TV조선
/ 송무빈 기자 인스타그램 계정, TV조선

/ 송무빈 기자 인스타그램 계정
/ 송무빈 기자 인스타그램 계정

home 김하민 기자 hamkim@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