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인지라 마음이 커졌다…” '옷소매' 준호의 솔직 수상 소감, 호평 쏟아졌다

2021-12-31 09:51

add remove print link

'2021 MBC 연기대상'에서 최우수상 수상한 준호
솔직·담백한 수상 소감으로 호평 쏟아져

그룹 2PM 멤버이자 배우인 이준호의 진솔한 수상 소감이 호평을 받고 있다.

이준호 / 이하 "2021 MBC 연기대상"
이준호 / 이하 '2021 MBC 연기대상'

이준호는 지난 3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열린 '2021 MBC 연기대상'에서 미니시리즈 부문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했다.

이날 수상 소감을 말하기 위해 무대에 오른 그는 "2PM 이준호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준호는 "최우수 연기상을 받게 돼 꿈만 같다"며 "사실 연기대상을 앞두고 나도 사람인지라 드라마가 너무 잘 되니 뭔가 자꾸 원하는 마음이 커가는 건 어쩔 수 없더라"고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이어 "그러면서도 혼자 있을 때마다 생각했던 건 '내가 과연 어떤 상을 받을 수 있을 만한 연기를 했는가' 계속 자아성찰을 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또 "처음 배우로 상을 받았던 게 드라마 '김과장'으로 우수상을 받았을 때였다"며 "그때는 내가 너무 떠는 바람에 좋은 분위기를 즐기지 못하고 땅만 보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오늘 내가 당연히 받아야 할 상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말 열심히 해왔구나. 스스로를 다독일 수 있는 정말 행복한 시간인 것 같다"며 "선배님들과 함께 이름 올린 것만으로도 행복하다. 여기 계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준호는 "우리 드라마 아직 안 끝났다. 1월 1일 오후 9시 30분 2회 연속 방송되니까 마지막까지 사랑해 달라"며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이 상에 걸맞은 연기 보여드리겠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해당 수상 소감을 본 네티즌들은 네이버TV 댓글 창에 "진실성이 드러나는 수상 소감", "완벽한 소감", "너무 깔끔하다", "말 진짜 잘한다", "너무 멋지다. 말 왜 이렇게 잘해" 등 반응을 보였다.

MBC 드라마 공식 인스타그램
MBC 드라마 공식 인스타그램

한편 이준호는 현재 방영 중인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이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네이버TV, MBC '2021 연기대상'
home 이재윤 기자 jaeyun@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