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보]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드디어 다음 주 국내 도입

2022-01-07 09:11

add remove print link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내주 국내 도입
“신속히 의료현장에서 사용될 수 있도록 준비”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먹는 치료제)가 다음 주 국내에 도입된다.

김부겸 국무총리 / 이하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 이하 연합뉴스

정부는 구체적인 활용 방안을 내주 중 발표할 예정이며, 도입 날짜는 오는 13일 전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다음 주에는 경구용 치료제(먹는 치료제)가 국내로 돌아온다"며 "신속히 의료현장에서 사용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제까지 정부가 화이자와 총 76만 2000명분, 머크앤컴퍼니(MSD)와 총 24만 2000명분 등 총 100만 4000명 분의 구매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 가운데 일부가 내주 들어온다"고 설명했다.

이어 "확산속도가 매우 빠른 오미크론 변이를 감당하려면 지금의 방역체계 전반을 속도와 효율성 관점에서 전면 혁신해야 한다"고 했다.

또 "진단 검사 우선순위를 정해 감염 가능성이 높은 국민들부터 PCR(유전자증폭) 검사법으로 신속하게 검사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원이 '청소년 방역 패스' 효력정지 시청을 일부 인용한 것에 대해서 "방역 패스를 둘러싼 혼란과 갈등이 장기화되면 국민이 피해를 입게 된다"면서 "법원이 가처분 항고심이나 본안 판결을 신속히 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home 유혜리 기자 youhr@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