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배우들은 나르시시스트” 혐한·열폭·망언 쏟아낸 일본 '꽃미남' 배우

2022-02-21 11:34

add remove print link

일본 유명 배우 스다 마사키
“전력을 다해 연애물 출연…”

일본 대표 '꽃미남' 배우 스다 마사키가 한국 배우들을 폄하하는 망언을 쏟아내 빈축을 사고 있다.

스다 마사키 트위터
스다 마사키 트위터
후지TV 공식 트위터
후지TV 공식 트위터

스다 마사키와 배우 야마다 타카유키는 지난 19일 일본 후지TV '마츠모 to 나카이 매칭 나이트'에 출연해 일본과 한국 드라마의 차이점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사회자 나카이 마사히로는 "왜 지금 한국의 드라마나 영화에 일본은 밀리고 있을까"라는 질문을 건네자, 야마다 다카유키는 "일본의 스태프도 출연진도 한국에 비해 낮은 수준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이어 나카이는 "한국의 러브스토리는 모두 좋아하는데, 왜 일본 여자들은 일본 러브스토리를 안 보는 걸까"라고 물었다.

스다는 "개인적으로 대단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제대로 러브스토리를 하고 있는 것은 대단하다고 생각했다"라며 "30대 중반이나 된 배우들이 전력으로 러브스토리에 마주하고 있고, 그게 좋은가 나쁜가는 둘째 치고, 제가 느끼기에는 부끄럽고, 창피하고... 뭔가 아양 떤다는건 아니지만, '이런 거 보고 싶지?' 라는 것에 제대로 나르시시스트가 되어서 해야만 하니까"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그런 걸 제대로 해서 팬을 만드는 방법 같은 것도 있구나라고 생각했다, 아시아 스타 같은 걸 보면"이라며 한국 드라마를 폄훼했다.

유튜브 채널 "호카손" 댓글 창
유튜브 채널 '호카손' 댓글 창

스다의 해당 발언이 담긴 영상은 일본 문화를 주로 소개하는 유튜브 채널 '호카손'에 지난 20일 게재됐다. 네티즌은 해당 영상에 "세상 물정 모르고 일본이 최고인 줄 그렇게 알고 계속 살아", "30년 동안 동일 임금인 나라의 배우들이라 그런지 국제 감각도 떨어지는 듯", "응응거리면서 공감하는 거 애잔하다", "저딴 소리를 공감한다는 듯이 진지하게 들어주는 것도 웃긴다" 등 댓글을 달며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오사카 출신인 스다 마사키는 TV 아사히 드라마 '가면라이더 W'로 데뷔했다. 이후 만화 원작 영화 '남자 고교생의 일상', '해파리 공주', '암살교실', '은혼' 등에서 활약했다. 현재 일본에서 가장 인기 있는 20대 배우로 손꼽힌다. 2018년 일본 아카데미상 최우수 남우주연상 수상자이다.

영화 "암살교실" 스틸컷 / 네이버 영화
영화 '암살교실' 스틸컷 / 네이버 영화
영화 "은혼" 캐릭터 포스터 / 네이버 영화
영화 '은혼' 캐릭터 포스터 / 네이버 영화
유튜브 "문화예술의전당"
유튜브 '문화예술의전당'
home 장연우 기자 jyw9519@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