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논란' 일으킨 경복고생 가족, 에스파 팬에 글 삭제요청 저격 당했다 (사진)

2022-05-04 10:25

add remove print link

이수만 모교 경복고 축제 갔다 봉변당한 에스파
에스파 팬들이 가해자 학부모에게 받은 메시지 공개

걸그룹 에스파 팬이 경복고 학부모로부터 받은 문자 내용이 온라인상에서 주목받았다.

에스파  / 더쿠
에스파 / 더쿠

지난 4일 에펨코리아, 디미토리 등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서 '경복고 논란 관련된 학생 측 가족에게 글 내려달라는 요청받은 에스파 팬'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글에는 에스파 팬이 쓴 트윗 내용이 담겼다.

에스파 인스타그램
에스파 인스타그램

해당 팬은 "진짜 당황스럽다. 님 가족만 소중한가요? 학교까지 가서 열심히 공연한 멤버들에게 돌아온 건 말도 안 되는 성희롱이었다"라고 분노를 터뜨렸다. 

그러면서 "그걸 겪은 멤버들의 심정은 조금도 생각을 안 해보셨냐. 어쩜 이렇게 이기적이고 뻔뻔할까. 왜 본인들이 만든 일에 본인들이 두렵다고 하는 건지 이해가 안 간다"라고 일갈을 날렸다. 

에스파 팬이 받은 메시지  / 트위터
에스파 팬이 받은 메시지 / 트위터

이어 공개된 메시지에는 "경복고 사건과 관련된 학생의 가족이다. 게시하신 (에스파 관련)글이 너무 영향력이 커서 리트윗될 때 실명과 함께 입에 담을 수 없는 말들이 올라온다"며 "해당 학생은 잘못을 반성하길 넘어 처음 겪어보는 두려운 상황에 심리 치료받아야 한다"고 적혔다.

또한 "가족들도 한숨도 못 자고 두려워 한다. 게시물을 내려달라고 요청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란 걸 알지만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트위터 댓글창 캡처
트위터 댓글창 캡처

트위터 등에서 해당 글을 본 네티즌들은 "적반하장", "부모님이 잘못 가르치셨네", "피해자에 대한 사과가 우선되어야", "이런 게 2차 가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경복고 축제 / 더쿠
경복고 축제 / 더쿠

에스파는 지난 2일 개교 101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의 모교인 경복고를 방문했다가 성희롱을 당했다. 일부 경복고 학생들은 에스파가 무대로 이동하는 도중 멤버들과 과한 접촉을 하고 무대에 난입해 사진을 찍었으며 SNS에 에스파 직찍과 함께 "만지는 것 빼고 다 함", "XX!" 등 외설적인 발언을 게재했다.

이후 경복고는 공식 홈페이지에 "행사 후 본의 아니게 SM엔터테인먼트 및 에스파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사건이 발생한 것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라며 사과문을 올렸다. (관련 기사)

home 이범희 기자 heebe904@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