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치동 엄마의 구인 공고 “고1 알바 잠 깨워 줄 스카 알바 구함”

2022-05-04 11:40

add remove print link

대치동 엄마, 아들 위해 알바생 모집
스카 잠 깨우기 알바 시급은 3000원

대치동의 학부모가 스터디 카페(스카)에서 공부하는 고등학생 아들의 잠을 깨워줄 아르바이트생을 을 모집하는 글이 온라인에 퍼지면서 누리꾼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일어났다.

지난 2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중고 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에 올라온 시급 3000원 아르바이트 구인 공고가 게재됐다.

당근마켓 캡처
당근마켓 캡처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서 올라온 해당 글 작성자는 자신을 고등학교 1학년 아들을 둔 엄마라고 소개하며 "스터디 카페에서 잠 깨우는 아르바이트생을 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재수생, 고시생에게 최고인 아르바이트로 생각된다"면서 "스터디 카페에서 아이 옆자리에 앉아 졸면 깨워주고, 잠이 필요해 보이면 15분 정도 자게한 뒤 깨워주면 된다. 1시간당 10분 정도 휴식 시간을 갖는지 확인해 달라. 10분이 지나면 공부해야 한다고 알려달라"고 설명했다.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주의할 점으로 아이를 보다 자주 일어나 돌아다니지 말 것, 컴퓨터 자판 소리 나는 작업은 아이 인터넷 강의 시청 시에만 하고 문제 푸는 시간에는 하지 말 것, 미디어 시청하지 말 것 등 상세한 조건을 내걸었다.

A씨는 "시급은 3000원으로 당일 현금 지급한다"며 "스터디 카페에 계시는 비용은 내가 부담한다. 다만 식사 시간은 지원에서 제외된다"고 알렸다.

christinarosepix-Shutterstock.com
christinarosepix-Shutterstock.com

누리꾼은 더쿠에 "일하면서 공부하고 싶은 사람에게 괜찮은 자리인 것 같다", "최저 시급은 줘야 할 것 같다", "꿀 알바라고 하기엔 조건이 너무 많은 것 같다", "아들이 숨 막히겠다." 등 다양한 의견의 댓글을 달았다.

home 한주희 기자 hayhan@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