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양역 실종 여성, 119에 전화 걸었을 때 '가양대교' 위에 서 있었다

2022-07-06 13:53

add remove print link

경찰 “극단적 선택 가능성도 고려”
아시아경제가 단독 보도한 내용

서울 지하철 9호선 가양역 인근에서 실종된 20대 여성의 태블릿 PC에서 자신의 신변을 비관하는 글이 발견됐다.

김 씨 가족 제공
김 씨 가족 제공

6일 아시아경제 단독보도에 따르면 서울강서경찰서가 지난달 27일 가양역 인근에서 사라진 김가을 씨의 자택에서 유서로 추정되는 글을 발견했다. 해당 글은 김 씨의 태블릿PC에서 발견됐으며 2페이지 분량의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이 담겼다고 알려졌다.

또 경찰은 실종 당일 오후 11시 2분께 김 씨가 가양대교 중간에 서 있는 모습을 폐쇄회로(CC)TV를 통해 확인했다고 알렸다. 가양대교는 서울 마포구 상암동과 강서구 가양동을 연결하는 다리다. 교각과 교각 사이의 거리가 최소 100m, 최대 180m로 한국에서 가장 길다. 교량 길이는 약 2.5km다.

뉴스1
뉴스1
연합뉴스
연합뉴스

앞서 김 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9시 30분쯤 지하철 9호선 가양역 인근에서 실종됐다. 같은 날 오후 11시쯤에는 "언니가 쓰러질 것 같다"는 김 씨의 신고 전화가 119에 접수됐다.

뉴스1
뉴스1

김 씨 언니는 한 매체 인터뷰를 통해 "(우리가 사는) 집은 까치산 쪽이다. (가양역과는) 거리가 좀 된다. 걸어서는 못 간다"라며 동생이 가양역 인근에서 사라진 점에 대해서 의문을 제기했다. (관련 기사 보기)

경찰은 극단적 선택에도 가능성을 두고 서울경찰청 드론팀을 동원해 한강 주변을 살피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게'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home 오영준 기자 yjohmail@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