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금토 드라마 '빅마우스' 옥자연 “윤아 얼굴 보느라 연기 못하겠더라”

2022-07-29 16:42

add remove print link

MBC 드라마 '빅마우스' 제작발표회
함께한 출연진들, 배우 임윤아 극찬

MBC 금토 드라마 "빅마우스" / 이하 MBC
MBC 금토 드라마 '빅마우스' / 이하 MBC

새 드라마 '빅마우스'의 출연진들이 소녀시대 출신 배우 임윤아에 대해 이야기했다.

29일 MBC 금토 드라마 '빅마우스'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이종석, 임윤아, 김주헌, 옥자연, 양경원 등 배우와 오충환 감독이 참석했다.

임윤아는 극 중 생활력 만렙 간호사 '고미호'를 맡았다.

극 중 '현주희'를 맡은 옥자연은 "윤아를 대본 리딩 때 처음 봤다. 너무 예뻐서 어떻게 연기를 같이하나 했다. 얼굴 보느라 연기 못하겠다 싶더라"며 "그런데 현장에서는 단단하게 미호로 존재해줬다"고 말했다.

'공지훈'을 맡은 양경원도 "윤아의 연기에 진심이 담겼다"며 "그동안 많은 활동을 하지 않나. 배우로서는 처음 만나봤는데 연기에서도 진심이더라. 항상 고민하고 좋은 욕심이 가득한 사람이다. 밝은 에너지 주려고 노력하는 모습에 감사했다"고 추켜세웠다.

29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 예정인 드라마 빅마우스는 재판 승률 10%의 생계형 변호사가 어느 날 우연히 맡은 살인 사건에 휘말려 희대의 천재 사기꾼 '빅마우스'가 돼, 특권층의 비리와 민낯을 파헤쳐 나간다는 이야기를 담는다.

MBC 드라마 '빅마우스' 티저 영상. / 네이버 TV '빅마우스'

MBC 금토 드라마 "빅마우스" 공식 포스터. / MBC
MBC 금토 드라마 '빅마우스' 공식 포스터. / MBC
home 김하민 기자 hamkim@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