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흠뻑쇼'에서 발생한 사망 사고…싸이 소속사 입장 밝혔다 (전문)

2022-08-01 09:34

add remove print link

“애통한 소식 전하게 되어 마음이 무겁습니다”
20대 몽골 남성, '2022 흠뻑쇼' 무대 철거 중 사고로 사망

가수 싸이 소속사가 여름 단독 콘서트 '흠뻑쇼' 외주 스태프 사망 사고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싸이 / 이하 싸이 개인 인스타그램
싸이 / 이하 싸이 개인 인스타그램

지난달 31일 싸이 소속사 피네이션은 "7월 31일 오후 3시 50분경, 강원도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외주 스태프가 안타까운 목숨을 잃었다"고 알렸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50분쯤 강원 강릉종합운동장에서 무대 구조물을 철거하는 작업을 하던 몽골 국적 20대 남성 A씨가 15m 가량 아래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직후 A씨는 심정지 상태로 인근 병원에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이에 피네이션은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고인에게 진심으로 애도를 표한다. 또한 유족분들에게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피네이션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땀 흘리시는 스태프의 노력을 너무도 잘 알고 있기에 이번 사고가 더욱 비통할 따름이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고인의 마지막 길을 최선을 다해 돌보겠다. 또한 더이상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 마련 및 재발 방지에 책임감있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피네이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피네이션(P NATION)입니다. 먼저, 애통한 소식을 전하게 되어 마음이 무겁습니다.

7월 31일 오후 3시 50분경, 강원도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외주 스태프가 안타까운 목숨을 잃었습니다.

고인은 몽골 국적의 20대 남성으로, 무대 구조물을 제작하는 A외주업체에 고용된 분이었습니다.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고인에게 진심으로 애도를 표합니다. 또한 유족분들에게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합니다.

피네이션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땀 흘리시는 스태프의 노력을 너무도 잘 알고 있기에 이번 사고가 더욱 비통할 따름입니다.

고인의 마지막 길을 최선을 다해 돌보겠습니다. 또한 더이상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 마련 및 재발 방지에 책임감있는 자세로 임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피네이션 올림

home 김하연 기자 1535cm@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