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제네시스남' 루머 휩싸인 박상률 기자, 결국 본인 직접 등판했다

2022-08-09 16:35

add remove print link

'서초동 현자', '강남 제네시스남' 등으로 불린 한 시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네티즌들 여전히 정체 추측 중

'강남 제네시스남' 당사자로 지목된 박상률 기자가 루머 해명에 나섰다.

이하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이하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해당 사실은 연합뉴스TV 박상률 기자의 지인을 통해 알려졌다.

9일 유튜브 '김도연의 미니홈피'에는 '강남 제네시스남, 박상률 기자 아니라고 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유튜버 겸 전 한국경제TV 김도연 제작PD는 박상률 기자를 자신의 전 직장 입사 동기라고 밝히며 직접 당사자에게 확인한 내용을 공개했다.

이하 유튜브 "김도연의 미니홈피"
이하 유튜브 '김도연의 미니홈피'

영상 속에서 그는 "'저거는 틀림없이 박상률이다'라고 생각했다. 그때 다른 기자 친구들한테서 제보가 막 쏟아졌다"면서 "박상률 기자 본인한테 물어보니까 자기 프사를 보라고 하더라. 딱 보니까 제네시스남 아니라고 친필로 써서 올려놨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도 네티즌들 사이에서 강남 제네시스남 시민을 향한 추측은 계속 이어지고 있지만 정확한 정체가 밝혀지진 않았다.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앞서 지난 8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시민이 서울 강남에서 침수된 제네시스 G80 차량 위에 앉아 있는 모습이 퍼졌다.

그는 빗물에 거의 침수된 제네시스 위에 체념한 듯 올라앉은 모습으로 네티즌들의 이목을 끌었다.

실제로 지난 8일 트위터에는 해당 사진 속 시민을 연합뉴스TV 박상률 기자라고 주장하는 내용의 트윗이 올라왔다.

이후 네티즌들은 그의 사진으로 영화 '비상선언' 포스터 패러디, 헬기 구조 밈 등을 만들어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home 한소원 기자 qllk338r@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