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6살' 이동국 딸 재시, 과감한 비키니 자태 포착됐다 (+사진)

2022-08-17 09:26

add remove print link

이동국 딸 재시, 해변가에서 포착
과감한 비키니 자태 선보여

전 축구선수 이동국 딸 재시의 비키니 자태가 포착됐다.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늘씬한 몸매가 시선을 끈다.

이하 재시 인스타그램
이하 재시 인스타그램

이동국 아내 이수진 씨는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항상 누군가를 찍어주기만 했었는데 아주 오랜만에 누군가 나를 찍어줬다. 기분이 참 묘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우리 큰딸들이 이렇게나 커버려서 의지하고 싶은 친구 이상이 돼버렸다”면서 “잘 커줘서 참 감사해”라며 첫째 재시, 둘째 재아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이수진 씨가 두 딸 재시, 재아와 함께 푸른 해변을 배경으로 인증샷을 남기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보기만 해도 미소를 자아낸다.

이수진 씨 인스타그램
이수진 씨 인스타그램

특히, 재시는 블랙 컬러 비키니를 착용해 과감한 수영복 자태를 선보였다. 서 있기만 해도 모델 포스를 뽐내며 감탄을 불러일으킨다.

한편 이동국은 지난 2005년 미스코리아 출신 이수진 씨와 결혼해 슬하에 4녀 1남을 두고 있다. 자녀들과 함께 KBS2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한 바 있다.

첫째 딸 재시는 2007년 생으로 올해 나이 16세다. 

재시 인스타그램
재시 인스타그램
이하 이동국 인스타그램
이하 이동국 인스타그램
home 김희은 기자 1127khe@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