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나가고 싶어요…” 청하, 결국 참다못해 팬들에게 불만 터뜨렸다

2022-08-23 09:45

add remove print link

지난 13일 진행된 청하 브이 라이브(V앱) 방송
팬들이 폭로한 청하 소속사 MNH엔터테인먼트의 최근 실수

청하가 최근 진행한 라이브 방송에서 한 발언으로 팬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이하 청하 브이라이브
이하 청하 브이라이브

아이오아이 멤버 청하는 지난 13일 브이 라이브(V앱)를 진행하며 회사에 불만을 드러냈다. 이후 당시 진행한 라이브 방송 영상이 삭제되며 팬들은 더욱 걱정을 자아내고 있다.

해당 발언은 한 외국 팬의 월드 투어 요청으로 시작됐다.

당시 한 외국 팬은 "World tour for queen chungha(청하를 위해 월드투어를 진행해 달라)"라며 댓글을 달았다.

이에 청하는 "내 버킷리스트다. 나도 하고 싶다"면서 "나는 왜 안 시켜주는 거냐, 이 MNH(회사 이름)야"라고 답했다.

이어 한국인 팬이 "회사 나가냐"라고 묻자, 청하는 "저 나가고 싶다. 내보내 주세요"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하지만 그는 해당 발언 직후 "이런 말 해도 되나? I take that back(이 말 취소할게)"이라며 급히 수습했다.

이후 해당 라이브 방송은 삭제됐다. 소식을 접한 팬들은 다른 아이돌 팬덤 사이에서도 일 잘하는 회사로 유명했던 MNH엔터테인먼트의 최근 변화한 일 처리 방식에 의문을 제기했다.

다음은 해당 라이브 방송 장면이다.

gfycat(틱톡@xiao_shouting)

이에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MNH엔터테인먼트가 최근 벌인 실수에 대한 이 올라와 눈길이 쏠렸다.

글을 작성한 네티즌은 "이번 스파클 음악방송 셀카 한 장도 안 올라왔는데 활동 끝나고 청하가 영상통화 팬 사인회에서 말하면서 알게 됐다"면서 "그래서 당일 바로 약 200장의 사진을 업로드했다. 알고 보니 청하는 회사에 셀카 사진을 줬는데 회사가 안 올려놓고 청하한테 이게 왜 안 올라갔는지 모르겠다면서 모르쇠 시전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 5일 진행된 청하 영상통화 팬 사인회에서 한 팬이 셀카가 안 올라왔다고 말하자, 청하는 "나 셀카 찍어서 회사한테 보냈는데 우리 회사가 또 업로드 안 해줬나?"라면서 "아 안 올려줬구나. 우리 회사가 왜 그랬지"라며 씁쓸한 미소를 지었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회사에 셀카 다 올려달라고 전하겠다. 화가 나네"라고 덧붙였다.

이어 "게다가 트위터, 인스타그램에 글 올리는 것도 스펠링 틀려서 삭제하고 다시 업로드하는 걸 반복했다. 티저 영상이나 사진들도 시간 제때 안 맞춰서 결국 팬들 화났다"면서 "선공개 곡으로 4곡이나 발매했는데 홍보 하나도 안 해서 다들 모르더라"라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하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댓글 창
이하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댓글 창

글을 접한 '네이트판' 네티즌들은 "예전에 일 잘한다고 하지 않았냐", "어쩐지 청하 컴백 안 하나 싶어서 찾아보면 이미 곡이 나와 있더라", "청하 자기 사람들 엄청 챙기던데 이 정도 반응이면 심각한 것 아니냐. 진짜 제대로 된 회사로 옮겨라", "말도 없이 셀카 안 올린 것보다 이건 빙산의 일각에 불과할 거라는 게 문제다. 안 올라온 걸 떠나서 청하 본인이 어떻게 된 일인지 파악할 수 없다는 점에서 이미 내부에 소통, 체제 문제가 생겼다는 걸 뜻한다", "청하 실력을 위해서라도 저 소속사 나와야 한다. 좀 자유롭게 음악 할 수 있는 해외 소속사 가야 한다. 실력도 좋은데 홍보 진짜 안 해준다"라며 우려를 표했다.

home 한소원 기자 qllk338r@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