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이 현빈보다 더…” 지인이 밝힌 '잘 살 수밖에 없는 이유'

2022-09-05 16:49

add remove print link

손예진, 현빈과 각각 모두 작업해본 영화감독
'공조2' 감독 “현빈은 섬세하고 손예진은 털털”

배우 현빈·손예진 부부와 모두 작업해 본 이석훈 감독이 전한 이야기가 흥미롭다.

이하 뉴스1
이하 뉴스1

마이데일리는 5일 이석훈 감독 인터뷰를 보도했다. 이 감독은 최근 현빈과 함께 만든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을 관객에게 선보였다. 이 감독은 현빈을 '디테일한 배우'라고 평했다. 그는 "현빈과는 이번 '공조2'가 첫 작업이었다. 현빈의 평상시 촬영 스타일, 어떤 걸 중요하게 생각하는지 미리 알려고 노력했다. 사적으로 만나 함께 시나리오를 논의하며 느낀 건 현빈이 굉장히 디테일한 배우더라. 사전에 치밀하게, 디테일하게, 경우의 수 하나하나 다 따져서 준비해 오는 분이셨다. 액션도 대역 없이 직접 다 하려고 하는 스타일"이라고 감탄했다.

이 감독은 '해적'에선 손예진과 함께 작업했다. 그는 "어떻게 하다 보니까 두 분이 세기의 커플이 되셨다. 두 분과 모두 같이 작업한 사람으로서, 각자 다른 작품에서 만나 뵀지만 잘 어울릴 거 같다는 생각이 개인적으로 들었었다"라고 밝혔다.

유튜브 "luxuryeditors 럭셔리에디터스"
유튜브 'luxuryeditors 럭셔리에디터스'

그러면서 "오히려 손예진이 조금 더 털털한 면이 있고, 현빈은 디테일하고 섬세한 면이 있다. 그래서 서로 더욱 잘 어울리는 게 아닐까 싶다"라며 "이번에 현빈의 '공조2' 출연과 관련해 손예진에게 따로 연락을 받진 않았지만 결혼식 때 뵀고 다른 자리에서도 뵀었다. 근데 이건 저도 궁금하다. 현빈에게 저에 대해 어떤 감독이라고 얘기하셨을까. 궁금하긴 한데 따로 물어보진 않았다"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1

손예진이 오히려 현빈보다 털털…'공조2' 감독 밝힌 '세기의 부부' [MD인터뷰]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이석훈 감독이 배우 손예진, 현빈 부부와 모두 작업한 소감을 밝혔다. 손예진과는 해적으로, 현빈
www.mydaily.co.kr

남편이자 예비아빠인 현빈, 현재 '결혼생활'에 대해 현명하게 답했다 '공조2' 제작발표회에서 나온 질문에 대답한 현빈,결혼 후 복귀 소감 묻자, 영화 관련 내용으로 답변해. 남편이자 예비아빠인 현빈, 현재 '결혼생활'에 대해 현명하게 답했다
위키트리 | 세상을 깨우는 재미진 목소리

home 김민정 기자 wikikmj@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