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에게 마지막으로 했던 말은…” 백호가 플레디스에 남은 이유 [인터뷰①]

2022-10-12 14:49

add remove print link

데뷔 10주년에 활동 마무리한 뉴이스트
백호 “플레디스와 재계약 한 이유는…”

그룹 뉴이스트 출신 백호가 홀로서기를 한 뒤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부분을 밝혔다. 

백호 / 이하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백호 / 이하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데뷔 10년 만에 첫 솔로 미니 앨범 ‘앱솔루트 제로(Absolute Zero)’를 발매하는 백호는 지난 11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카페에서 위키트리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백호는 뉴이스트 음악을 작업할 때와 솔로 앨범을 작업할 때 차이점에 있냐는 질문에 “과정에 차이가 있었다. 그룹 곡은 엔지니어링 마지막 단계에서 멤버들끼리 파트 체인지가 될 때마다 극명하게 달라져야 한다는 생각이 있었다”며 “퍼포먼스가 주가 돼야 하니까 음악도 공격적으로 잡았다”고 답했다. 

이어 “평소 노래를 들을 때 집중해서 듣는 곡도 있지만 가볍게 흘려듣는 곡도 있지 않나. 이번에는 그 두 부류를 모두 만족시키고 싶었다”며 “제 자신을 좀 더 드러내고 싶었다. 사용하는 악기의 결이 크게 다르지 않다. 지금까지 제가 음악을 듣거나 만들면서 이런 요소들은 좋았다는 것들을 많이 가미를 시켜서 만들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그렇다면 첫 솔로 앨범에 대한 멤버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백호는 “들어보고 좋다고 하더라. 아론이 형이 제 SNS에 티저 영상이 올라왔을 때 댓글도 달아줬다”며 “이제 멤버들끼리는 서로의 길을 응원하는 입장이다. 같이 무대에 섰을 때는 ‘이런 게 좋지 않을까’라는 이야기를 나눴지만, 지금은 서로의 길을 응원하는 단계라 ‘아 좋다’, ‘기대하고 있을게’ 등의 멘트가 대부분이다"라고 설명했다. 

뉴이스트 "Needle & Bubble" 앨범 오피셜 포토
뉴이스트 'Needle & Bubble' 앨범 오피셜 포토

뉴이스트는 데뷔 10주년이었던 지난 3월 그룹 전속계약 만료로 공식적인 그룹 활동을 종료했다. JR(김종현), 아론, 렌은 소속사를 떠났고 백호와 민현은 플레디스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이와 관련해 백호는 “내가 이 회사에 남은 이유는 익숙한 사람들과 함께할 때 나오는 시너지 때문이다. 이 회사가 너무 좋아서 남은 건 아니다”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현재 상태에 가장 잘 맞는 회사이지 않을까 싶었다. 익숙한 사람들과 작업, 또 회사가 합병이 되다 보니까 새로운 스태프와도 작업할 수 있을 거라는 기대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홀로서기를 정했을 때 두려움은 없었을까. 백호는 “그때 멤버들에게 마지막에 한 말이 ‘다 잘돼야 한다’는 것이다. 그게 제 진짜 바람이기도 하고, 부탁이기도 하다. 진짜 그랬으면 좋겠다”며 “멤버들은 가족도 아니고 친구도 아니고 그냥 멤버다. 아이돌이 아니면 멤버라는 개념 없이 살아갈 수 없지 않나. 나는 멤버들이 있으니 특별하고 감사하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걱정이 되기보다는 든든한 느낌이 있었다”고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백호의 첫 번째 미니앨범 '앱솔루트 제로(Absolute Zero)'는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home 김하연 기자 1535cm@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