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비상" 코로나도 골치 아픈데 새로운 공포…한국인 5명 메르스 의심

2023-01-18 20:08

add remove print link

18일 아부 다비발 입국자 5명, 조사 중
아직도 전파경로 알 수 없는 전염병

해외에서 귀국한 한국인 5명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증세를 보였다.

18일 뉴스1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23분쯤 아랍에미리트(UAE) 아부 다비에서 출발한 에이티드 항공(EY856)기를 타고 온 한국인 5명이 메르스 의심증세를 보여 방역 당국이 조사하고 있다.

이하 뉴스1
이하 뉴스1

이들은 모두 2010~2014년생 어린이들로 남자 2명과 여자 3명이다.

현재 검역소로 이동해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번 사태에 방역 당국이 더 촉각을 곤두세우는 이유가 있다.

코로나19가 여전한 가운데 메르스 또한 과거 국내에 큰 여파를 미쳤던 감염병이기 때문이다.

메르스는 2015년 5월 국내에서 처음 발생했다. 하지만 정확한 전파경로는 아직도 모른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다만 중동지역 단봉낙타와의 접촉이 주된 감염 경로로 추정될 뿐이다.

사람 간 감염은 병원 방문이나 가족 등과의 밀접 접촉으로 전파될 수 있다. 

뉴스1
뉴스1

감염 예방을 위해선 중동지역 방문 시 낙타와 접촉하지 말고 의료기관 방문을 자제해야 한다.

메르스의 주요 증상은 발열을 동반한 기침, 호흡곤란, 두통, 오한, 인후통, 콧물, 근육통, 오십, 식욕부진, 설사, 구토 등이다. 

home 김민정 기자 wikikmj@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