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확히 1년 되는 날” 이별의 아픔 겪은 진태현♥박시은, 오늘(16일) 딸 1주기 맞았다

2023-08-16 16:49

add remove print link

지난해 딸 잃은 진태현♥박시은
“함께했던 기억이 머리 속에 가득”

배우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딸을 떠나 보낸 슬픔을 추억으로 달랬다.

2015년 결혼한 배우 진태현, 박시은 부부 / 이하 진태현 인스타그램
2015년 결혼한 배우 진태현, 박시은 부부 / 이하 진태현 인스타그램

진태현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 출산 20여 일을 앞두고 하늘나라로 간 딸 태은이(태명)에 대한 여전한 사랑을 드러냈다.

그는 "오늘은 우리 태은이가 떠난 지 정확히 1년 되는 날"이라며 "아내(박시은)와 작년 이날, 울고 웃고 병실에서 함께했던 기억이 머리 속에 가득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지난 1년 동안 또 다른 많은 일들이 저희를 아프게, 기쁘게 스치고 지나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때로는 너무 그립고 그 모든 시간을 느끼고 싶지만 이미 지나간 건 추억하고 사랑하기로 했으니 지금은 너무 감사하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16일 진태현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부인 박시은과 공원을 찾은 그의 모습이 담겼다.
16일 진태현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부인 박시은과 공원을 찾은 그의 모습이 담겼다.

진태현은 "심장 속에 고이 접어둔 우리 천사를 추억하기 위해 오늘 아내와 공원으로 나가 뛰었다"며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엔 밝은 태양을 배경으로 기념 사진을 남기는 진태현, 박시은 부부 모습이 담겼다. 운동복 차림을 한 두 사람은 밝은 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그는 "하늘 저 너머 우리의 기억이, 흔적이 잔잔하게 우리를 맞아줬다"며 "우리는 다 지날 거고 보낼 거다. 그리고 항상 함께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변한 건 없다. 살다 보면 얻기도 잃기도 한다. 삶의 계획된 시간에 내 몸을 맡긴다. 그렇게 흘러간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지난해 출산 20일을 남겨 두고 사산의 아픔을 겪은 진태현, 박시은 부부
지난해 출산 20일을 남겨 두고 사산의 아픔을 겪은 진태현, 박시은 부부

2015년 결혼한 진태현과 박시은은 지난해 8월 16일 안타까운 이별을 겪었다. 20일 뒤 세상에 나올 예정이었던 배속의 아이가 갑작스럽게 숨을 거둔 것이다.

진태현은 당시 인스타그램 글을 통해 "임신 마지막 달 폭우와 비바람의 날씨가 끝나고 화창한 정기 검진날 우리 베이비 태은이가 아무 이유 없이 심장을 멈췄다. 3주만 잘 이겨냈다면 사랑스러운 얼굴을 마주할 수 있었을 텐 데 정확히 20일을 남기고 우리를 떠났다"며 유산(사산) 소식을 전했다.

그는 "9개월동안 아빠 엄마에게 희망을 주고 사랑을 주고 모든 걸 다 주고 얼굴만 보여주지 않은 채 떠났다. 많은 사람에게 응원과 사랑을 받아 우리 태은이 정말 행복했을 거 같다"며 "저희에게 찾아온 기적같은 시간 정말 소중하게 간직하고 늘 그랬 듯이 잘 이겨내겠다. 눈물이 멈추진 않지만 우리 가족을 위해 일어서야 하니 조금만 더 울다 눈물을 멈추겠다"고 털어놨다.

이 일로 세 번의 유산을 겪게 된 두 사람에게 여럿의 응원이 쏟아졌다.

딸 태은이의 1주기를 맞은 진태현 부부에게 네티즌은 "같이 슬퍼하며 위로한 게 1년이 되었네요", "자식을 가슴에 묻은 슬픔을 어떻게 몇 마디 말로 위로할 수 있을까요", "항상 응원합니다", "건강 꼭 챙기세요", "저도 아이 넷을 유산한 경험이 있어서 남일 같지 않네요. 지금은 두 딸을 키우고 있지만, 아직도 제 가슴에는 남아 있어요. 더 큰 행복이 올 거예요"라며 응원의 말을 전했다.

home 김혜민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