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병 아닌”... 나는 솔로 16기 영철·상철, 유료 팬미팅 취소 이유 밝혔다

2023-10-09 11:57

add remove print link

영철·상철, 유료 팬미팅 논란에
“너무 위험할 것 같아 취소됐다”

SBS PLUS·ENA '나는 솔로' 돌싱특집 16기 출연자들의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최근엔 영철과 상철이 유료 팬미팅을 추진하려다 논란이 일자 취소했다.

앞서 영철은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지사항 영철&상철 팬미팅"이라는 공지글을 남겼다.

나는 솔로 16기 상철-영철 / 상철 인스타그램
나는 솔로 16기 상철-영철 / 상철 인스타그램

해당 공지에 따르면 영철과 상철은 서울 모처에서 팬미팅을 개최, 회비는 3만 원으로 책정됐다.

영철은 "참석 여부 DM으로 주시면 선착순으로 4, 50명 정해서 답변드리겠다. 취소는 힘들다. 영수도 올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해당 소식이 전해진 이후 연예인이 아닌 영철과 상철이 유료 팬미팅을 진행하는 것에 대한 비난이 쏟아졌다.

논란이 일자 결국 영철은 해당 공지문을 삭제 후 "팬미팅 취소됐다. 너무 위험할 것 같아 취소됐다"라고 전했다.

'나는 솔로' 16기 출연자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방송 초반부터 영숙의 쇼핑몰 가품 판매 논란, 상철 정치 유튜브 논란, 영수 갑질 논란, 가짜뉴스 유포 등 각종 논란으로 화제의 중심에 섰다.

최종 선택 이후에도 라이브 방송에 참여하지 않겠다던 영숙이 뒤늦게 모습을 드러내 갈등이 있던 옥순을 언급하는가 하면 네티즌과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나는 솔로 16기 영숙과 상철 / 영숙 인스타그램
나는 솔로 16기 영숙과 상철 / 영숙 인스타그램

한편 '나는 솔로' 17기는 11일 공개된다. 제작진이 공개한 예고편에 따르면 역대급 비주얼 솔로남 등장에 3MC가 동시에 탄성을 내지른다. 여기에 '우아한 미소'를 장착한 단아한 솔로녀까지 입성하자, 3MC는 또 한 번 "우와~"라고 폭풍 리액션을 가동한다.

역대급 도파민을 폭발시킨 '돌싱 특집' 16기의 뒤를 이어 '솔로나라 17번지'를 뜨겁게 달굴 17기 솔로남녀들의 정체에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home 신아람 기자 aaa1212@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