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부산 구포대교에서 안타까운 '사망' 사건 발생했다

2023-11-10 20:04

add remove print link

부산 구포대교 걷던 남성, 교량 밑으로 추락
북구청 관제센터 직원이 CCTV 모니터링 중 신고

부산의 한 대교를 걷던 시민이 교량 밑으로 추락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뉴스1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부산 구포동 구포대교 구포~강서구 방향으로 걷던 60대 남성 A 씨가 교량 밑으로 추락했다.

당시 부산 북구청 관제센터 직원이 폐쇄회로(CC)TV를 모니터링하던 중 "구포대교 교량 밑으로 남성이 추락한 것 같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10일 오후 3시쯤 부산 구포대교를 걷던 60대 남성이 교량 밑으로 추락해 119구조 대원들이 수색을 하고 있다.(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 뉴스1
10일 오후 3시쯤 부산 구포대교를 걷던 60대 남성이 교량 밑으로 추락해 119구조 대원들이 수색을 하고 있다.(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 뉴스1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소방 당국은 수변을 비롯해 수중, 수상 수색을 벌였고 오후 5시 13분 추락한 남성으로 추정되는 A 씨를 발견했다.

A 씨는 발견 당시 심정지 상태로 알려졌다. 소방 당국은 A 씨를 인양 후 사망 상태임을 확인, 경찰에 인계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달 31일 오후 5시 53분 경찰에는 "목포의 한 대형 교량에 남성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추락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 소방은 합동으로 해상과 해안가 인근을 수색했지만 날이 어두워지면서 차질을 빚었다.

다음날 해경은 경비함정 등을 동원해 추락지점을 중심으로 범위를 넓혀 수색을 재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 측은 "신고를 토대로 추락지점을 특정, 일대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home 김유표 기자 daishidance@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