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 장관이 오늘(13일) 신당 창당을 공식적으로 선언하면서 한 말 (전문)

2024-02-13 17:00

add remove print link

13일 부산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
조국 “완전히 다른 대한민국 만들 것”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신당 창당을 공식 선언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오후 부산 중구 부산민주공원에서 4·10 총선 출마 여부에 관한 입장을 밝히며 신당 창당 선언을 하고 있다. / 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오후 부산 중구 부산민주공원에서 4·10 총선 출마 여부에 관한 입장을 밝히며 신당 창당 선언을 하고 있다. / 뉴스1

고향인 부산을 찾은 조 전 장관은 13일 오후 부산 중구 부산민주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4월 10일 치러지는 총선에 대비해 새로운 정당을 창당하겠다"고 밝혔다.

총선 출마지를 두고는 "비례 혹은 지역구 등 구체적 출마 방식은 제 개인 마음대로 결정할 수 없는 것"이라며 "정당에 모인 분들이 원칙과 절차를 정할 것이고 그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한민국은 지금 외교·안보·경제 등 모든 분야에서 위기에 처해 있다.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 도약하느냐, 이대로 주저앉느냐 하는 기로에 서 있다"며 "국민은 저성장과 양극화에 신음하고 있고 자영업자와 서민의 삶은 낭떠러지로 내몰리고 있다. 윤석열정부는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나. 답답하다 못해 숨이 막힌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4월 10일은 무도하고 무능한 윤석열 정권을 심판할 뿐만 아니라 복합 위기에 직면한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켜 세우는 계기가 돼야 한다"며 "완전히 다른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시민들과 함께 행동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13일 오후 부산 중구 부산민주공원에서 신당 창당 선언을 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 뉴스1
13일 오후 부산 중구 부산민주공원에서 신당 창당 선언을 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 뉴스1

그는 "인기에 연연하지 않고 국가 위기를 극복할 대안을 한발 앞서 제시하는 정당을 만들겠다"며 "지역·세대·남녀 갈등을 조장하고 이용하는 정치, 국가적 위기는 외면한 채 오직 선거 유불리만 생각하는 정치는 이제 끝장내야 한다. 갈등을 이용하는 정치가 아니라 갈등을 조정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정당을 만들겠다. 대한민국의 변화를 끌어내는 강소정당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통합 비례 정당'에 관해선 "민주당에서 저와 제가 만드는 정당에 대해 여러 가지 입장이 있는 걸로 알고 있다. 입장 차이를 다 존중한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에서 어떤 결정을 할 것인가를 신경 쓰면서 저의 행보를 결정하지 않을 생각"이라며 "저는 민주당보다 더 진보적이고 빨리 행동하는 정당, 더 강하게 싸우는 정당을 만들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또 "총선에서 국민이 윤석열정부를 앞으로 3년 반 동안 더 보고 난 뒤에 교체하겠다고 하면 그 뜻에 따라야 하고, 국민께서 3년 반을 못 기다리겠다고 생각하시면 또 그 뜻에 따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지난 8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4·10 총선 출마 의사를 내비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오후 부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당 창당을 선언하고 있다. / 뉴스1
지난 8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4·10 총선 출마 의사를 내비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오후 부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당 창당을 선언하고 있다. / 뉴스1

앞서 조 전 장관은 지난 8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총선 출마를 시사해 세간의 관심을 받았다.

그는 '입장문'이란 제목을 단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두려운 마음으로 새로운 길을 가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총선일인) 오는 4월 10일은 민주주의 퇴행과 대한민국의 후진국화를 막는 시작이 돼야 한다. 그 목표에 동의하는 누구라도 나서 힘을 보태야 한다. 작지만 간절한 손들이 모여 큰 산을 옮기고 작은 물방울이 모여 큰 강을 이뤄 마침내 바다로 나아가듯이, 그 어느 때보다 지금은 작은 힘이라도 모아내는 것이 중요하다 믿는다. 제 작은 힘도 이제 그 길에 보태려 한다"라며 총선 출마의 뜻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제 부족함을 잘 알고 있다. 흠집 있고, 상처 많은 그 힘이라도 국민이 명령하시는 곳에 쓰겠다. 제가 무엇이 되려 하지 않겠다. 오직 국민만 보고, 국민의 목소리만 듣고, 국민이 가라 하시는 길로 가겠다. 어떤 어려움과 고난이 닥쳐온다 해도 회피하거나 숨지 않겠다. 저를 응원해 주시는 마음뿐 아니라, 저에 대한 실망과 비판도 겸허히 듣겠다. 정치가 국민에 의해 움직일 수 있도록, 정부가 국민을 위해 일할 수 있도록, 제 모든 힘을 다 바치겠다"고 했다.

12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 뉴스1
12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 뉴스1
12일 오후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에 있는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찾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조 전 장관과 문 전 대통령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 뉴스1
12일 오후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에 있는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찾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조 전 장관과 문 전 대통령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 뉴스1

한편 조 전 장관은 신당 창당 공식 선언을 하루 앞둔 12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이후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에서 지내는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기자회견 발언 전문

국민 여러분 조국입니다.

떨리는 마음으로 새로운 정당을 만들겠다는 뜻을 국민들께 밝힙니다.

혼자서는 엄두도 내지 못할 결정이었지만, 손을 잡아주신 시민들이 계셨기에 이 자리에 섰습니다.

대한민국은 지금 외교, 안보, 경제 등 모든 분야에서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 도약하느냐 이대로 주저 앉느냐 하는 기로에 서 있습니다.

초저출생과 고령화로 인한 국가소멸 위기는 눈앞에 닥친 현실입니다.

국민은 저성장과 양극화에 신음하고 있고, 자영업자와 서민은 낭떠러지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우리가 힘들게 관리해 온 한반도 평화가 위협받고 있습니다.

해외 투자자들은 한반도에 전쟁을 우려하여 투자를 회피하고 있습니다.

급변하는 산업 생태계와 기후위기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은 생존을 걱정해야 합니다.

윤석열정부는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습니까. 답답하다 못해 숨이 막힙니다.

정부 스스로 우리 평화를 위협하고, 과학기술 경쟁력을 저하시키고 있습니다.

비판하는 언론을 통제하고 정적 제거와 정치 혐오만 부축이는 검찰독재 정치, 민생을 외면하는 무능한 정권을 심판해야 합니다.

4월10일은 무도하고 무능한 윤석열 정권을 심판할 뿐만 아니라 복합 위기에 직면한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켜 세우는 계기가 되어야 합니다.

완전히 다른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시민들과 함께 행동하고자 합니다.

지역갈등, 세대갈등, 남녀갈등을 조장하고 이용하는 정치, 국가적 위기는 외면한 채 오로지 선거 유불리만 생각하는 정치는 이제 끝장내야 합니다.

무능한 검찰독재정권 종식을 위해 맨 앞에서 싸우겠습니다.

인기에 연연하지 않고, 국가위기를 극복할 대안을 한 발 앞서 제시하는 정당을 만들겠습니다.

갈등을 이용하는 정치가 아니라 갈등을 조정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정당을 만들겠습니다.

대한민국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강소정당으로 자리매김하겠습니다.

저의 힘은 미약하지만 국민들과 함께 큰 돌을 들겠습니다.

그 길에 함께 해주시면 반드시 해내겠습니다.

많은 참여와 응원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home 김혜민 기자 khm@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