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분 분명히 뜹니다”...비운의 여가수, 무려 15년 만에 '모습' 드러냈다 (영상)

2024-02-16 15:15

add remove print link

유튜브 '근황올림픽' 팀, 가수 오리 섭외 및 인터뷰

데뷔 무대 이후 갑자기 활동을 중단, 자취를 감췄던 가수 오리의 근황이 전해졌다.

지난 14일 유튜브 '근황올림픽'에는 '[오리를 만나다] "이 분 분명히 뜹니다" 그 후 15년... 모든 섭외/인터뷰 거절했던 '끝판왕' 등판' 영상이 올라왔다.

'근황올림픽' 팀은 노력 끝에 가수 오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약 15년 만에 사람들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근황올림픽' 출연한 가수 오리 / 유튜브 '근황올림픽'
'근황올림픽' 출연한 가수 오리 / 유튜브 '근황올림픽'
'근황올림픽' 출연한 가수 오리 / 유튜브 '근황올림픽'
'근황올림픽' 출연한 가수 오리 / 유튜브 '근황올림픽'
'근황올림픽' 출연한 가수 오리 / 유튜브 '근황올림픽'
'근황올림픽' 출연한 가수 오리 / 유튜브 '근황올림픽'
2009년 데뷔 곡 '눈이 내려와' 부르는 오리 / KBS2 '뮤직뱅크'
2009년 데뷔 곡 '눈이 내려와' 부르는 오리 / KBS2 '뮤직뱅크'
'근황올림픽' 출연한 가수 오리 / 유튜브 '근황올림픽'
'근황올림픽' 출연한 가수 오리 / 유튜브 '근황올림픽'
'근황올림픽' 출연한 가수 오리 / 유튜브 '근황올림픽'
'근황올림픽' 출연한 가수 오리 / 유튜브 '근황올림픽'
'근황올림픽' 출연한 가수 오리 / 유튜브 '근황올림픽'
'근황올림픽' 출연한 가수 오리 / 유튜브 '근황올림픽'
'근황올림픽' 출연한 가수 오리 / 유튜브 '근황올림픽'
'근황올림픽' 출연한 가수 오리 / 유튜브 '근황올림픽'
'근황올림픽' 출연한 가수 오리 / 유튜브 '근황올림픽'
'근황올림픽' 출연한 가수 오리 / 유튜브 '근황올림픽'

오리는 2009년 KBS2 '뮤직뱅크'에서 유망주 부문 무대를 장식했던 신인 가수였다. 그는 당시 첫 앨범 타이틀 곡 '눈이 내려와'를 불렀지만 다소 불안정한 음정과 미숙한 무대 매너로 많은 비판을 받았다. 당시 무대에는 가수 아이유도 참석했는데, 오리는 일부 누리꾼들로부터 아이유와 비교를 받아야만했다.

특히 당시 '뮤직뱅크' MC였던 개그맨 유세윤이 오리를 소개하면서 전한 멘트 "이 분, 분명히 뜹니다"는 누리꾼들이 오리의 실력을 비판할 때 조롱 문장으로 사용되기도 했다.

그동안의 근황을 묻는 질문에 오리는 "잘 지냈다"며 "다양한 회사를 다녔다. IT 회사, 자동차 회사, 스타트업, 동물 병원에서 일한 적도 있다"고 직장인으로서 살았다고 고백했다.

오리는 "제 근황이 계속 몇 년마다 회자됐다. 성당에 가서 기도하는데 사진이 찍혔다. 방송 프로그램에 방청이 당첨돼 구경을 갔는데 그때 또 찍혔다"고 본의 아니게 공개됐던 근황에 쑥스러워했다.

데뷔 당시 무대를 묻는 질문에 오리는 "과도한 다이어트로 인해서 몸에 힘이 하나도 없었다. 당시 28kg 정도를 감량했었다"며 "아이유와 같은 데뷔실을 썼는데 정말 작고 귀여웠다. 그리고 노래를 너무 잘해서 깜짝 놀랐었다"고 회상했다.

이후 활동 중단에 대해 오리는 "음악방송 PD님이 저를 따로 부르셨다. 제가 16, 17세였던 때였는데 뭔가 한 말씀 하시려고 하다가 그냥 가라고 하셨다. 그 무대가 끝나고 회사 사무실로 돌아왔는데 엄마랑 회사 사장님과 긴 시간 동안 대화를 나누셨고 '모든 스케줄을 접자'는 결론이 났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금수저설'에는 "아버지가 다섯살 때 돌아가셨다. 저는 금수저는 아니다. 집안이 많이 기울었었다"고 해명했다.

"그때 그 아이를 안아주고싶다"는 오리는 "개인 방송을 준비하고있다. 앞으로 준비를 해서 여러분과 소통하고싶다"는 작은 희망을 전했다.

유튜브, 근황올림픽
home 김유표 기자 daishidance@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