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역사 도박 논란 엮인 오타니, 1년 '출전 정지' 위기

2024-03-22 17:21

add remove print link

도박 빚 알고 도와준 것 아니냐는 의혹 받은 오타니
리그 규칙에 따라 출전 정치 처분받을 수 있어

오타니 쇼헤이(30·LA 다저스) / 뉴스1
오타니 쇼헤이(30·LA 다저스) / 뉴스1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의 스타 오타니 쇼헤이(30·LA 다저스)의 통역사 미즈하라 잇페이가 도박 문제에 연루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앞서 지난 21일 LA 다저스 구단은 오타니의 통역 미즈하라를 불법도박과 절도 등 혐의로 해고 처리 됐다.

당시 보도에 따르면 미즈하라는 최근 불법도박에 빠졌으며, 이 과정에서 오타니의 돈에도 손을 댔다. 미즈하라는 오타니 계좌에서 약 60억 원(450만 달러)을 빼돌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미즈하라 측은 "내가 오타니에게 도박 빚을 갚아달라고 부탁했다. 오타니는 나를 위해 도박 빚을 갚아주기로 했다. 오타니가 직접 컴퓨터로 자신의 계좌에 로그인해 수개월에 걸쳐 돈을 송금해 줬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오타니 변호인 측은 "오타니는 대규모 절도의 피해자"라며 미즈하라의 주장을 전면 부인했다.

해당 논란에 대해 LA타임스 등 미국 언론들은 법률 전문가들의 견해를 전했다.

전문가들은 만약 오타니가 피해자가 아닌 동조자로 밝혀질 경우 당분간 그라운드에 오르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메이저리그 선수들과 구단 직원들이 불법 스포츠 도박을 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스포츠 도박 전문 변호사 다니엘 왈라흐는 매체에 "최악의 시나리오는 (오타니가) 통역사를 통해 대리 도박을 한 것으로 드러나는 것"이라며 "그럴 경우 메이저리그에 심각할 문제가 될 수 있다"라고 전했다. 특히 일부 주에서는 스포츠 도박이 합법이지만, LA 다저스가 속한 캘리포니아는 불법으로 취급하기 때문이다.

home 이설희 기자 seolhee2@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