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지어 패싸움까지...태국이 '이 동물' 때문에 심각한 상황에 처했다 (이유)

2024-03-27 18:23

add remove print link

태국 정부, 원숭이 퇴출 작전 진행

태국의 한 지역에서 '원숭이' 퇴출 작전이 진행되고 있다.

원숭이 자료 사진 / Patrik Stanek-shutterstock.com
원숭이 자료 사진 / Patrik Stanek-shutterstock.com

지난 26일(현지 시각) 태국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태국 롭부리시 관할 당국은 이 지역 일대에서 원숭이를 집단 포획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태국 롭부리시는 '원숭이 마을'로 유명한 곳이다. 롭부리 지역은 태국 수도 방콕에서 동북부로 약 140km 가량 떨어져있다.

롭부리시에 살고 있는 원숭이 개체수는 현재 1만 마리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구시가지 주변에만 원숭이 2220마리가 몰려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원숭이는 영장류과의 동물로, 집단 생활에 능숙하며 지능이 높은 편에 속해 인간과 소통하기 쉽지만 그만큼 감정 변화와 공격성이 커 위험한 동물로 꼽힌다.

태국 정부는 원숭이들을 포획할 수 밖에 없는 이유로 '공격성'을 언급했다. 원숭이들이 주민을 해치는 골칫거리로 전락했기 때문이다.

특히 2020년 이후 코로나19 팬데믹, 엠폭스 등 전염병의 유행으로 관광객의 발길이 끊기자 원숭이들은 먹이를 구하기 힘든 상황과 마주했다. 배고픔을 참지 못한 원숭이들은 결국 롭부리시 인근 마을로 내려와 주민들을 공격하기 시작했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심지어 주민들은 허기진 원숭이 수백마리가 뒤엉켜 '패싸움'을 벌인 모습을 목격했다고 증언했다.

원숭이들이 관광객마저 위협하자 태국 정부는 중성화수술을 통해 개체 수 조절에 나서겠다고 밝혔지만 이는 적절한 해결책이 아니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태국 천연자연환경부는 원숭이에게 피해를 입은 주민에게 최대 10만 바트(한화 약 370만 원)을 보상하겠다고 선언했다.

태국 정부는 포획에 앞서 직접 제작한 틀을 이용해 잡아들이는 방식을 선택하겠다고 밝혔다. 이전에는 진정제를 쏘는 방식으로 원숭이를 잡아왔다.

home 김유표 기자 daishidance@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