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7일) 훈련하던 해군 부사관, 바다에 빠져 '사망'

2024-03-27 20:16

add remove print link

해군 간부(상사) 1명, 훈련 중 사고로 세상 떠나

강원 동해상에서 훈련중이던 해군 부사관 1명이 바다에 빠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자료 사진 / bumki_Hong-shutterstock.com
자료 사진 / bumki_Hong-shutterstock.com

27일 뉴스1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강원 동해상에서 진행된 해군 고속정 실사격 훈련 도중 A 간부(상사) 1명이 바다에 빠졌다.

사고 직후 해군은 A 상사를 구조, 응급조치를 실시한 뒤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A 상사는 끝내 세상을 떠났다.

조사에 따르면 A 상사는 훈련 중 사격 목표물을 예인하는 과정에서 발목에 줄이 감겨 해상으로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 등 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있다.

해군 관계자는 "훈련 중 사망한 간부에 대해 최대한의 예우를 갖춰 후속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또 해군 측은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중앙일보 취재 결과 해군은 해당 고속정이 '서해수호의 날' 해상기동 훈련에 참여한 것은 아니라며 고속정 2척이 참가하는 별도의 훈련이었다고 밝혔다.

해군은 지난 25일부터 29일까지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동,서,남해 전 해역에서 항공기 10척, 함정 20척이 참여해 해상기동훈련을 벌이고 있다.

home 김유표 기자 daishidance@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