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여왕' 김지원 기억 잃었다... 최고 시청률 15.7% (+8회 예고편)

2024-03-31 11:45

add remove print link

김지원 병세 약화... 김수현 나쁜 남편 자처

'눈물의 여왕' 김수현과 김지원의 관계가 격변했다.

31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0일 방송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극본 박지은/연출 장영우, 김희원) 7회는 수도권 평균 14%(이하 유료 가구 기준), 최고 15.7%, 전국 평균 12.8%, 최고 14.5%의 시청률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눈물의 여왕' / tvN
'눈물의 여왕' / tvN

이날 방송에서 이혼 합의서가 발각된 이후 백현우(김수현), 홍해인(김지원) 부부에게 엄청난 후폭풍이 휘몰아쳤다.

믿었던 남편 백현우가 쓴 이혼 합의서를 보게 된 홍해인은 그간 백현우가 준 애정으로 살았던 모든 순간을 떠올리며 절망감에 휩싸였다. 몸도, 마음도 불안정한 홍해인은 금세 위험에 노출됐고 자신을 구해준 남편 백현우에게 "다음에 또 이런 일이 생기면 나 살리지 마"라고 이야기해 삶의 의지가 완전히 무너졌음을 짐작하게 했다.

모든 것을 포기한 것처럼 구는 홍해인의 행동은 백현우를 더욱 불안하게 했다. 의사로부터 치료를 계속하려면 생존에 대한 이유가 필요하다는 말을 들은 백현우는 아내를 위해 나쁜 남편이 되기로 결심, 마음에도 없는 말로 그녀의 분노를 자극했다. 자신에 대한 복수심으로라도 계속해서 살길 바랐기 때문이다.

백현우의 계획대로 화가 잔뜩 난 홍해인은 한국에 돌아오자마자 백현우를 응징할 방법을 총동원했다. 때마침 퀸즈 그룹 일원들도 윤은성(박성훈)의 계략에 그대로 속아 넘어가 백현우를 배신자로 낙인찍어둔 상황이었다. 가족들의 묵인하에 백현우를 탈탈 털어대는 홍해인의 서슬 퍼런 기세가 긴장감을 배가시켰다.

하지만 홍해인이 독일에서 두 사람에게 일어났던 일을 잠시 망각하면서 이들의 관계는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흘러갔다. 치료에 실패한 것도, 남편이 이혼 서류를 썼다는 것도 잊어버린 홍해인은 다정한 눈빛으로 백현우를 다독여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갈수록 악화되어가는 아내의 상태를 본 백현우는 죄책감과 후회가 뒤섞인 눈물을 흘렸다.

아이처럼 우는 백현우를 품에 안고 달래던 홍해인은 "사랑해"라는 천진한 고백으로 시청자들의 눈시울까지 젖게 했다. 아내를 살리기 위해 배신자 낙인까지 감수해내는 백현우와 점멸하는 기억 속에서도 남편을 향한 감정의 흔적은 선명한 홍해인의 관계가 다시 회복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눈물의 여왕' / tvN
'눈물의 여왕' / tvN

방송 말미 호시탐탐 홍해인의 곁을 노리는 윤은성과 홍만대 회장의 동거인인 모슬희(이미숙)가 모자(母子) 관계임이 밝혀졌다. 눈엣가시 같던 사위 백현우를 치워내는 데 성공한 두 사람은 퀸즈 그룹에 대한 야욕을 드러내 위기감을 더했다. 과연 이들이 퀸즈 일가에 접근한 이유는 무엇일지 수상한 모자의 일거수일투족에 관심이 집중된다.

또한 백현우와 홍해인의 풋풋한 지하철 데이트 예고편이 공개돼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눈물의 여왕' 8회는 이날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home 신아람 기자 aaa1212@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