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먹은 거 아니냐” 의심받았던 앵커, 실제 생방송 당시 '음주' 상태 맞았다 (사실)

2024-04-02 17:34

add remove print link

제주 민영 JIBS 조창범 앵커, 술 마시고 생방송 소화

제주 민영 JIBS 방송국 소속 남성 앵커가 음주 후 생방송 뉴스를 진행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에 휩싸였다. 방송국 측은 해당 앵커에 대한 징계 절차에 들어갔다.

부자연스러운 태도로 음주 방송 논란 휩싸였던 조창범 앵커 / JIBS '8 뉴스'
부자연스러운 태도로 음주 방송 논란 휩싸였던 조창범 앵커 / JIBS '8 뉴스'

2일 JIBS 측에 따르면 해당 방송국 소속 조창범 앵커는 '8 뉴스' 생방송을 진행했다.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JIBS제주방송 측은 조창범 앵커의 음주 방송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앵커는 생방송 당시 다소 부정확한 발음, 혀가 꼬이고 허둥지둥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로부터 "음주 한 게 아니냐"는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어눌한 발음과 부자연스러운 태도 보여준 조창범 앵커 / JIBS '8 뉴스'
어눌한 발음과 부자연스러운 태도 보여준 조창범 앵커 / JIBS '8 뉴스'
어눌한 발음과 부자연스러운 태도 보여준 조창범 앵커 / JIBS '8 뉴스'
어눌한 발음과 부자연스러운 태도 보여준 조창범 앵커 / JIBS '8 뉴스'

4.10 총선을 앞두고 관련 소식을 전하던 조창범 앵커는 "선거 공보물 발송이 시작됐습니다" 문장을 어눌하게 발음했다. 또 '투표 주의사항', '후보별 공략' 등 정확한 정보 전달이 필요한 단어를 발음하면서도 버벅대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발음 뿐 아니라 수 차례 어깨를 들썩이는 등 부자연스러운 태도로 시청자들에게 불편함을 안겼다. 특히 앵커의 멘트가 없는 화면이 약 7초 가량 이어지는 '방송 사고'도 벌어졌다.

뉴스 직후 JIBS 시청자 게시판에는 "(조 앵커의) 얼굴이 붉던데 음주 아니냐", "누가 봐도 만취", "좀 마신 게 아닌 것 같다", "백 번 양보해서 방송 전 가볍게 한 두잔은 마실 수는 있는데 제대로 못할거면 차라리 쉬던가, 이건 프로답지 못하다" 등 질타 글이 쏟아졌다.

JIBS는 심각성을 인지한 후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 공식 사과했다. 이어 해당 방송분과 영상은 공식 홈페이지 및 유튜브 채널에서 모두 삭제 처리됐다.

하지만 앵커의 음주 방송은 있을 수 없다는 비판 의견이 거세자 JIBS 측은 조창범 앵커에 대한 징계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home 김유표 기자 daishidance@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