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은 내가 더 많아”... 황정음, 신사동 건물 매각해 거둔 시세차익이 무려

2024-04-03 14:52

add remove print link

황정음, 강남 신사동 빌딩 매각해 50억 원 차익

배우 황정음이 2021년 서울 강남 신사동의 한 빌딩을 매각해 약 50억 원의 시세차익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3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황정음은 2018년 3월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건물을 62억 5000만 원에 매입한 뒤 3년 7개월 뒤인 2021년 10월 110억 원에 매각했다. 3년 7개월 만에 50억 원에 달하는 시세차익을 거둔 것이다.

황정음이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새 금토 드라마 '7인의 부활'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황정음이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새 금토 드라마 '7인의 부활'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지하철 3호선 압구정역과 300여m 떨어진 역세권으로 건축면적 116㎡, 연면적 606㎡, 지하1층~지상5층 규모다. 황정음은 본인이 대표로 있는 주식회사훈민정음엔터테인먼트 명의로 이 건물을 매입했었다.

업계에서는 양도 시 법인세율 19%(200억 원 이하)가 적용돼 9억 250만 원의 법인세를 냈다는 것을 감안하더라도 황정음이 30억 원 이상의 수익을 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황정음은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의 고급 단독주택도 소유하고 있다. 법원 등기부동본을 보면 황정음은 2020년 5월 개인 명의로 지하1층~지상2층(대지면적 347㎡, 연면적 200㎡) 규모의 이 집을 46억 5000만 원에 매입했다.

황정음 / 유튜브 '짠한형 신동엽'
황정음 / 유튜브 '짠한형 신동엽'

앞서 황정음은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 출연해 남편과 2020년 한차례 이혼을 준비하다가 이태원 단독 주택을 매입했다고 밝혔다.

황정음은 "오빠가 맨날 집에서 나한테 '너 나가, 내 집이야'라고 했다. 그래서 싸우고 이태원 집을 샀다. 대출받아 사버렸다"라고 털어놨다.

황정음과 이영돈은 2016년 2월 결혼해 2017년 8월 첫아들을 출산했다. 결혼 4년 만인 2020년 9월 법원에 이혼 조정 신청서를 제출했으나, 이혼 조정 중이던 2021년 7월 재결합했다. 이후 2022년 3월 둘째 아들을 출산해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지만 지난 2월 끝내 이혼 소송 중이라는 소식을 전했다.

home 신아람 기자 aaa1212@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