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듬컴퍼니' 물류창고서 화재 발생…강형욱·수잔 엘더의 행동만 달랐다”

2024-06-03 13:50

add remove print link

'보듬컴퍼니' 물류 관리하던 업체 대표의 사연

강형욱이 지난 2019년 12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2019 KBS 연예대상'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 뉴스1
강형욱이 지난 2019년 12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2019 KBS 연예대상'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 뉴스1

강형욱 반려견 훈련사가 '보듬컴퍼니' 전 직원들과 갑질 의혹을 두고 진실 공방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그에게 수억 원의 도움을 받았다는 사연이 등판했다.

최근 한 물류업체 대표 A 씨가 비즈니스 전문 소셜 미디어 링크드인에 강형욱 훈련사와 그의 아내이자 '보듬컴퍼니' 이사인 수잔 엘더에게 큰 도움을 받았다는 글을 게재했다.

경기도 남양주시에 위치한 '보듬컴퍼니' / 뉴스1
경기도 남양주시에 위치한 '보듬컴퍼니' / 뉴스1

A 씨는 "어떤 경험은 평생을 간다. 나에게 '보듬컴퍼니'의 기억은 지옥 같은 경험과 연결된다"며 "물류업체를 운영하며 고객사 대표를 만날 인은 많이 없지만 지난 2020년 5월 극한 상황에서 불가피하게 해당 회사 대표의 사모님과 대면해야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당시 '보듬컴퍼니' 제품을 관리하던 품고 센터에 큰 불이 나서 재고 전량이 잿더미가 됐다. 당시 불이 난 곳은 '보듬컴퍼니'뿐만 아니라 60여 개 고객사 제품을 관리하던 곳이었다. 외부에서 난 불이 알 수 없는 이유로 옮겨붙어 64억 원가량의 자산 피해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당시 A 씨는 하루 평균 6~8곳의 회사를 돌며 고객사 대표를 만나고 다녔다. A 씨는 "큰 피해를 본 대표들이 멱살을 잡고 욕설을 퍼붓거나 협박을 했다. 그러나 수잔 엘더 이사의 태도는 달랐다"며 "수잔 엘더는 자신의 피 같은 수억 원의 재고가 불탔는데 오히려 나를 염려해 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마 다른 사람들의 반응과 많이 달라서 더 기억이 선명하다. 그 경험이 1년 만에 그 빚들을 다 갚는데 정말 큰 힘이 됐다. 아니다. 극복하게 된 이유라고도 말씀드릴 수 있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현재 A 씨의 글은 삭제된 상태다.

home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