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문제 심각한데... 서울 고교 학폭전담교사 34.2%는 기간제 교사에게 떠넘겨

2024-06-14 14:13

add remove print link

기간제 교사 뿐만 아니라 경력 1년 미만, 3년 미만 초임 교사가 맡는 경우도 있어
이상욱 서울시의원, 제324회 정례회에서 조희연 교육감에게 문제 지적

학교폭력에 대한 심각성이 날이 갈 수록 대두되는 가운데, 서울시 고등학교의 34.2%가 학교폭력 전담 업무를 기간제 교원에게 맡기는 것으로 밝혀졌다.

학교폭력과 관련된 이미지. / 셔터스톡
학교폭력과 관련된 이미지. / 셔터스톡
이상욱 서울시의회 의원은 제324회 정례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학교폭력의 심각성은 큰데, '학교폭력 전담 교사'는 업무 분장 중 하나로 취급되고 있다"며 중요성은 막대한 데 비해 기간제 교사, 초임 교사가 업무를 담당하는 현실을 지적했다.

실제로 이 의원이 서울시 교육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기간제 교원이 학교폭력 전담 업무를 맡는 것은 평균 12%지만 중학교는 23.9%, 고등학교는 34.2%로 상급 학교로 갈수록 비중이 늘어났다. 또한 교사 경력 1년 미만, 3년 미만 교사가 맡은 경우도 있었다.

제324회 정례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발언 중인 이상욱 서울시의원. / 이상욱 의원실
제324회 정례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발언 중인 이상욱 서울시의원. / 이상욱 의원실
이 의원은 학폭 업무는 학생에게 끼치는 영향이 지대하고 상황이 복잡해 전문성과 경험을 요함에도 기피 업무로 인식돼 '떠넘기 식' 업무 분장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학생들을 위해서라도 관련 업무 경험이 있거나 최소한 3년 이상의 근무 경력이 있는 정규 교원에게 업무를 맡겨야 하며 임기가 끝난 후 경험과 전문성이 사장되지 않고 원활하게 인수인계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서울시교육청의 업무 지원이 있지만, 수당 지급을 통해 실질적인 지원을 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home 권혁재 기자 mobomtaxi@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