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글로컬대학 전략(A),세계적 수준의 ‘AI 임베디드 대학’ 구현

2024-06-16 15:05

add remove print link

국책연구소, 실증/인증 센터 설립
정부 ‘AI기술 G3 도약’ 의지 상통
광주 ‘집적단지‧AI도시’ 정책 연계

전남대학교가 ‘2024년도 글로컬대학 30’ 혁신전략의 하나로, 세계적 수준의 AI 임베디드 대학 구현에 나서기로 했다. 이는 정부의 AI 기술 G3(주요 3국) 도약 및 AI 반도체 시장 선점 전략과, 광주시의 AI 도시 변모 전략과 맞닿아 있어 실현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남대학교
전남대학교

전남대 ‘글로컬대학 30 혁신 계획’에 따르면, 우선 AI 반도체 회로·칩 설계, 초저전력, 뉴로모픽 기술 등을 연구할 수 있는 ‘AI 반도체 융합연구센터’를 개설한다. 여기서는 AI 기술과 에너지신산업 분야를 접목한 스마트그리드, ESS 통합서비스, 수요자원 거래시장기술 등을 종합적으로 다룬다.

또, 미래 차 및 UAM 등과 관련된 ‘AI 모빌리티 융합연구센터’를 통해 자율주행, 커넥티드, AI 기반 최적 설계·자동화 기술 등 모빌리티에 대한 다양한 연구도 진행하고, 광주시의 전략산업인 미래의료와 관련, ‘AI 미래 의료 융합연구센터’도 설립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전남대는 정부의 ‘100만 디지털 인재양성’ 정책에 발맞춰 AI 융복합 인재를 체계적으로 양성할 수 있도록 지난 2019년 ‘AI융합대학’을 출범했는데, 당초 4개였던 융합전공에 지능형모빌리티, 지능실감미디어, 데이터사이언스, 지식재산 분야를 추가, 개설하는 등 광주전남의 미래전략산업 분야에서 융합전공을 꾸준히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전남대는 광주전남지역의 산‧학‧연 교육‧연구 데이터, 연구 장비 및 성과물 등을 통합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어 교수‧학생‧기업이 함께 R&D 사업공고에서부터 제안 활동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 동시에 참여할 수 있도록 협업 네트워크 플랫폼을 제공하고, 집단지성을 통해 각종 현안과 문제를 빠르고 쉽게 해결할 수 있도록 운영할 방침이다. 지역 내 모든 대학, 지자체, 기업체 등에 개방해 기업체가 관련 분야 전문가나 관련 논문을 쉽게 찾아볼 수 있게 해 특정 연구 분야에 대한 연구집단, 거대 연구그룹도 구성할 수 있도록 만들 방침이다.

정성택 전남대 총장은 “우리는 지역과 대학의 상생을 위해 AI를 핵심 키워드로 한 혁신모델을 설정했다.”라며, “전남대가 AI+X 혁신 허브로 자리매김하고, 광주가 AI 대표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쏟아부을 것”이라고 말했다.

home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