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 기회발전특구지정 선정 쾌거 ! 미래 모빌리티산업 중심 도약

2024-06-21 18:07

add remove print link

지평선 제2 산업단지 & 백구 산업단지 지정, 투자기업 파격적 인센티브 제공

전북특별자치도 김제시는 지평선 제2산업단지(882,272㎡)와 백구 일반산업단지(336,322㎡)가 지난 20일 대통령 직속 지방시대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전북 최대 규모로 미래 모빌리티산업 기회발전특구에 지정됐다고 밝혔다.

김제시
김제시

이번 기회발전특구 지정으로, 지평선 제2 산업단지, 백구 일반산업단지에 입주하는 기업은 법인세·취득세 감면, 상속세 혜택 및 지방투자촉진 보조금 지원시 5% 가산 등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지원받게돼 수도권 기업 이전 및 대규모 투자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백구 특장차 혁신 클러스터를 기반으로 한 특장기업 및 연구기관의 집적화로 인한 시너지 효과 및 지역경제 파급효과, 지평선 제2산업단지의 입지여건, 우수 앵커기업 유치 등 김제시 모빌리티 인프라가 높게 평가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시는 우수 앵커기업 유치를 위해 지난 해부터 미래 모빌리티 기업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IR활동을 펼쳐 지난 3월 28일 ㈜대승, ㈜창림모아츠 등 7개기업*과 총 4,036억원 규모의 투자, 496명의 일자리 창출을 내용으로 한 투자협약을 체결해 기회발전특구 지정 추진에 힘을 실었다.

* 자동차 부품 선도기업 대승, 대승정밀, 일강, 친환경 건설기계 개발․생산하는 HR E&I, 미래클,

복지차량 및 전기 2층전기버스 전문기업인 창림모아츠, 환경청소차 전문업체인 에이엠특장

이어 지난 4월 전북특별자치도를 통해 기회발전특구를 신청했으며, 산업부 현장 평가, 산업부 실무위원회 심의 및 지방시대위원회 분과위원회 평가 등에서 기회발전특구 지정 필요성, 7개 기업의 앵커기업 역량, 지역 경제 파급효과을 설명하고 전략적으로 대응해 이번 쾌거를 이뤘다.

정성주 시장은 “이번 기회발전특구 지정을 통하여 미래 모빌리티 기술 고도화 및 선도기술 확산은 물론, 연관 기업의 대규모 투자 유치, 일자리 창출, 인구 유입의 선순환 확산으로 지역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분기 기회발전특구 1차 선정지는 전국 8개 지구가 선정된 바 있다.

home 최창우 기자 baekdu@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