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탄소중립 달성․녹색성장 실현 박차

2024-06-25 11:42

add remove print link

기본계획 수립 부문별 간담회, 온실가스 감축 이행추진 기반 등 논의
7개 부문 연구진 세부 논의, 온실가스 감축목표 및 추진 전략 제시

전북특별자치도 임실군이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 등 탄소중립과 녹색성장 실현에 박차를 가한다.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 수립 부문별 업무 담당자 간담회 개최 / 전북특별자치도 임실군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 수립 부문별 업무 담당자 간담회 개최 / 전북특별자치도 임실군

이를 위해 군은 최근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 수립 부문별 업무 담당자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은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법에 따라 10년을 계획기간으로 두고 5년마다 수립해야 하는 법정계획이다.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대비 40% 감축하고, 2050년까지 순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탄소중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군은 임실군 여건을 반영한 기본계획 수립을 위해 오는 11월까지 탄소중립 사회로의 이행을 목표로 연구용역을 수행하고 있다.

주요 내용으로 임실군의 배출․흡수 등 현황과 전망, 부문별․연도별 중장기 이행 로드맵, 계획의 추진 방안 및 재정계획, 온실가스 감축 이행추진 기반 구축․점검과 환류 계획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탄소중립 기본계획의 정책 수립 및 과제 선정을 위한 각 부문별 업무 담당자 간담회를 실시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군청 9개 과 15팀의 업무 담당자와 에너지전환․산업, 수송, 건물, 농축산, 폐기물, 흡수원, 정책 기반 등 7개 부문 연구진이 참여해 세부 논의를 거쳐 온실가스 감축 목표 및 추진 전략을 제시했다.

특히 임실군 특성을 반영한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을 수립해 기후 위기 적응 대책과의 연계성을 확보하고 온실가스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심 민 군수는“온실가스 감축 등 환경을 위한 노력은 공공기관뿐 아니라 모두의 노력과 관심이 필요하다”며“군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온실가스를 체계적으로 관리, 목표를 달성하는 데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home 김가인 기자 rkdls252@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