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남면 신산리 도시재생사업' 도비 약 36억원 확보

2024-06-28 15:40

add remove print link

도시재생을 통한 동서 균형발전을

경기 양주시(시장 강수현)가 ‘2024년 경기 더드림 재생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된 ‘남면 신산리 도시재생사업’이 도비 36억 7,500만 원을 확보했다고 28일 밝혔다.

‘경기 더드림 재생사업’은 노후 계획도시 정비에서 제외되는 노후 원도심의 재생을 위해 추진하는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으로 ▲기반구축단계, ▲사업추진단계, ▲지속운영단계 등 3개 분야를 모집했다.

이에, 시는 지난 4월 기존 양주형 도시재생사업으로 추진 중이던 ‘남면 신산리 도시재생활성화 사업’의 재정적·내용적 한계를 극복하고자 ‘사업추진단계’ 분야로 공모했으며 약 3개월에 걸쳐 지난 21일 최종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모 사업은 양주시를 비롯해 도내 14곳이 참여했으며 최종 선정된 7개 시군 중 양주시가 최대 사업비를 확보하는 쾌거를 이뤘다고 덧붙였다.

이번 공모 선정으로 사업대상지인 남면 신산리 일원에 오는 2025년부터 4년간 총 73억 5,000만 원(도비 36.75억 원, 시비 36.75억 원)의 재원을 투입해 복합문화거점 ▲더(THE)노랑 구축, ▲신산 상권 거리 및 브랜드 특화 등 남면 신산리 지역의 도시 활력을 제고하는 다양한 사업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강수현 시장은 “어려운 지방재정 여건 속에 단비와 같은 소식으로 남면 도시재생사업의 실행력을 강화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도시재생 사업지 추가 발굴, 지속적인 국·도비 확보 노력을 통해 도시재생을 통한 동서 균형발전을 위해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home 이상열 기자 sylee@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