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여파'... 물폭탄 떨어지자 전국 등산객에 주의 경보 내렸다

2024-06-29 15:35

add remove print link

'장마전선 북상'에 산림청이 주의 경보

산림청이 장마철을 맞아 등산객들에게 주의를 내렸다.

29일 오후 서귀포시 대정읍에서 1톤 트럭이 물이 가득 찬 도로에 빠져 소방이 안전조치 하고 있다./제주소방안전본부
29일 오후 서귀포시 대정읍에서 1톤 트럭이 물이 가득 찬 도로에 빠져 소방이 안전조치 하고 있다./제주소방안전본부

산림청은 29일 오후 2시를 기해 전국에 산사태 위기경보 '주의' 단계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위기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단계로 나뉜다.

산림청은 산사태 피해 예방을 위해 신속 비상대응체계를 가동 중이다. 산림청 관계자는 "위기 경보가 ‘주의’로 상향 발령된 만큼 긴급재난문자, 마을방송 등에 귀 기울여 유사시 빠르게 대피해 달라"고 당부했다.

29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현재 제주지역에 호우경보가, 전남지역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됐다. 다음 날인 30일까지 전국에 30~100㎜(많은 곳은 15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오는 30일까지 제주도의 예상 강수량은 30~100㎜에 달한다. 150㎜ 이상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한라산 7개 탐방로는 출입이 전면 통제됐다. 제주올레 측도 호우로 인해 올레길 탐방 자제를 권고했다.

장마전선의 북상으로 이날 오후부터는 충청·전북·경북·경남 동부도 그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밤부터는 수도권과 강원도에도 시간당 30∼5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릴 예정으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내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경기 남부, 강원 중·남부 내륙과 산지, 충청권, 전라권에 50~100㎜다. 서울과 인천, 경기 북부 내륙과 산지, 경상권에는 30~80㎜(많은 곳은 100㎜ 이상) 등이 예보됐다.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다음 달 9일까지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강하고 많은 비가 오겠다. 경상권과 제주는 다음 달 3~5일 사이, 제주는 다음달 8일에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겠다.

광주서 열릴 예정이었던 키움-KIA전이 우천 취소됐다. /뉴스1
광주서 열릴 예정이었던 키움-KIA전이 우천 취소됐다. /뉴스1

한편 이날 오후 5시에 열릴 예정이던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부산 경기, 키움 히어로즈와 KIA 타이거즈의 광주 경기,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의 창원 경기가 비 때문에 열리지 못했다. 롯데와 한화, 키움과 KIA, LG와 NC는 30일 오후 2시부터 더블헤더를 치른다.

home 이범희 기자 heebe904@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