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도지사, “시우량 많은 곳 실시간 파악해 집중 대처”

2024-06-30 13:15

add remove print link

산사태 대피지침 명확화 등 인명피해 없도록 세밀한 대응 강조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30일 오전 도 재난종합상황실을 방문, 시우량이 많은 곳을 실시간 파악해 집중 대처하고, 산사태 사전대피 지침을 보다 명확화하는 등 장마철 인명피해가 없도록 세밀하게 대응할 것을 지시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30일 오전 전남도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실·국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호우특보에 따른 재난 대책 비상 1단계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전남도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30일 오전 전남도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실·국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호우특보에 따른 재난 대책 비상 1단계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전남도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29일부터 비가 시작돼 이날 오전 9시 현재까지 전남 전 지역에 호우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평균 104.8㎜의 강수량을 보였다. 특히 지역별로 구례 피아골 204.5㎜, 영암 학산 182.5㎜, 진도 첨찰산 192.5㎜ 등 곳에 따라 많은 비가 내렸다. 비는 이날 오후까지 30~80㎜, 많은 곳은 100㎜가 더 내리겠고, 7월 2일부터 1주일여간 지속될 것으로 예보됐다.

이런 가운데 전남도는 29일 오후 1시 호우특보 발표 즉시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지대본) 비상 1단계를 가동, 기능별 실무반을 구성해 상황관리반, 시설 응급복구반, 재난자원 지원반 등을 운영하고 있다.

김영록 지사는 이날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시간당 강우량이 20㎜ 이상으로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을 실시간 정보 체크하는 시스템을 갖춰, 해당 지역을 집중 관리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산사태정보시스템 분석에 지역 함수율 90% 이상이면 주민을 대피조치하고 있지만, 80% 이상일 때는 시장·군수가 추가 예상 강우를 고려한 상황판단으로 선제적 대피 조치가 가능토록 한 현재의 지침이 다소 모호한 측면이 있다”며 “매뉴얼을 보다 구체화하는 방안을 검토해 산림청에 건의하자”고 독려했다.

김영록 지사는 이밖에도 지하차도 모니터링 강화로 침수 위험 시 경보·차단 등 신속 조치, 논밭 상습 침수 지역 실시간 확인해 대처 등 세밀하게 엄격한 대응을 당부했다.

전남도는 이에 앞서 지난 28일 호우 대비 상황판단회의를 열어 대응체계를 사전 점검하고, 부서별 주요 임무를 재확인했다.

home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