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글로컬 혁신전략,‘우주항공산업’ 대형 심포지엄 개최

2024-07-02 02:46

add remove print link

지자체‧유관기관‧우주기업 등 참석
전남 추진현황 및 산업동향 살펴

전남대학교가 글로컬대학 30 혁신 전략의 하나로, 고흥에 우주항공 특화캠퍼스 구축을 표방하고 있는 가운데, 우주항공산업 활성화를 위한 대형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전남대가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과 공동 주관해 6월 27일 열린 ‘전남 우주항공산업 추진현황 및 국내외 산업동향 심포지엄’에서는 ▲전남 우주항공산업 추진현황(전남도, 고흥군) ▲민간발사장 구축 계획(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기술사업화센터 구축 계획(KCL) ▲소부장 특화단지, 우주항공 핵심전략기술(한국산업기술기획평가원 KEIT) ▲국내 우주항공기업 실태 및 동향(우주기술진흥협회) 등이 발표됐다.

특히, 전남대는 ▲우주항공 추진계획을 통해 고흥캠퍼스를 신설하고, 다학제 기반 우주항공분야 교육 및 연구 생태계를 구축해 우주발사체 국가산업단지 입주 기업에 R&D 기술 지원 및 전문 인력을 공급하는 방안을 내놓았다.

또, ▲민간 액체추진기관 시험시설 현황 및 시급성(한양이엔지) 등 각 기업별 기술개발 및 사업추진 현황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참석한 기업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비츠로넥스텍, 이노스페이스, 우나스텔라, 페리지에어로스페이스, 세일엑스, 우리별, 파루, 더불유피, 동아알루미늄, 중앙이엠씨 등 고흥 우주발사체 국가산단 입주기업들과 우주기업으로 알려진 현대로템, 대한항공, 케이마쉬, 한양이엔지, 플렉스시스템 등이다.

전남도와 고흥군은 미래신산업인 우주발사체 및 미래항공분야 산업생태계 조성과 우주항공 거점도시 건설을 위한 산-학-연-관 네트워크 교류의 장을 만드는 차원에서 이날 심포지엄을 마련했다.

정성택 전남대 총장은 환영사에서 “우리 대학은 우주항공 분야 육성을 위해 우주항공융합연구원을 설립하고, 고흥캠퍼스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공동의 꿈인 우주시대를 열기 위한 오늘의 지-산-학-연의 모임이 영광스러운 과거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home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