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순천시, 상병수당 시범사업으로 근로자 2,303명 15억 4천만원 수혜

2024-07-02 03:22

add remove print link

7월부터 상병수당 보장기간 120일로 확대 시행

순천시(시장 노관규)는 2022년 7월부터 1단계 상병수당 시범사업을 실시하여 2024년 5월말 기준 2,303명이 15억원의 혜택을 봤다고 밝혔다.

상병수당은 근로자가 질병·부상으로 입원한 경우 동일 질병에 대해 대기기간 3일을 제외 후 입원 및 외래진료일수 최대 90일까지, 올해 최저임금의 60%인 하루 47,560원, 최대 4,280,400원까지 지급받을 수 있다.

지원대상은 순천시에 거주 중인 만 15세 이상 만 65세 미만의 근로자 또는 순천시 소재사업장 근로자이고, 순천시 소재 사업장 근로자는 순천시에 거주하지 않더라도 상병수당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자영업자, 플랫폼노동자, 예술인도 신청이 가능하다.

7월부터는 취약계층 근로자(특수고용직, 소규모 사업장 근로자, 일용근로자 등)의 상병수당 대상 적용을 위해 취업자 기준을 완화하고 상병수당 보장기간을 120일로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상병수당 신청접수 및 문의는 국민건강보험공단 순천곡성지사 상병수당 운영팀(061-750-0420)에서 안내하며, 국민건강보험공단 누리집 에서도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상병수당이 부상·질병으로 소득감소의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노동자가 치료에 집중하고 빈곤층으로 전락하지 않도록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국민건강보험공단 및 율촌‧해룡산단협의회와 합동 홍보캠페인 등을 통해 더 많은 근로자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홍보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home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