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보성군, 65세 이상 어르신 가구 대상 이불 세탁 사업 본격 시작

2024-07-02 15:47

add remove print link

‘뽀송뽀송~ 포근 포근~ 사랑 나눔 이불 빨래방’
수거부터 배달까지! 빨래를 넘어서 향기로 전하는 행복

보성군은 ‘복지 600’ 사업의 일환으로 7월부터 65세 이상 어르신 가구를 대상으로 ‘뽀송뽀송~ 포근포근~ 사랑 나눔 이불 빨래방’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랑 나눔 이불 빨래방’ 사업은 노인 일자리 사회 서비스형 신규사업으로 보성시니어클럽에서 위탁 수행하며, 2023년에 군비 4천만 원을 투자해 산업용 세탁기와 건조기 각 2대를 구매 및 설치해 2024년 7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한다.

이불 빨래방은 고령 및 건강상의 이유로 이불 세탁이 힘든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지원되며, 보성시니어클럽에서 직접 마을경로당을 방문해 마을 내 복지 인적자원인 자원봉사자와 함께 이불을 수거하고 세탁․건조 후 다시 마을경로당으로 배달하는 원스톱 서비스다.

이날 김철우 보성군수도 이불 빨래방 추진 현장을 방문해 세탁 봉사를 실시했다. 김 군수는 무더위에도 팔을 걷어붙이고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의 무거운 이불 빨래를 손수 옮기며 자원봉사자 10여 명과 함께 구슬땀을 흘렸다.

보성군은 군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보다 쾌적하고 위생적인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사랑 나눔 이불 빨래방’뿐만 아니라 ‘가족봉사단 가사지원서비스’, ‘우리 동네 복지기동대 방역사업’ 등의 군민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불 세탁 서비스를 이용한 벌교읍 정 모 어르신은 “집에 세탁기가 없어 대야에 넣고 발로 밟아서 이불 빨래를 했는데 오늘 제대로 이불 빨래가 된 덕분에 오늘 밤에는 포근한 이불을 덮고 단잠을 잘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사랑 나눔 이불 빨래방’ 사업은 아직도 세탁기가 없거나 이불 세탁이 힘든 가구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사회적 복지 정책부터 일상생활 돌봄까지 주민이 필요로 하는 촘촘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더불어 군민의 삶에도 녹아드는 행복한 일자리 창출에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home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