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KAIST, ‘철도표준 모빌리티 학과’ 설립

2024-07-02 21:56

add remove print link

미래 모빌리티 전문인재 양성 목표

한문희 코레일 사장(사진 오른쪽에서 여섯번째)은 2일 오후 카이스트 대전 본원에서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사진 오른쪽에서 일곱번째)과 철도표준 모빌리티 학과 설립 협약을 체결했다. / 코레일
한문희 코레일 사장(사진 오른쪽에서 여섯번째)은 2일 오후 카이스트 대전 본원에서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사진 오른쪽에서 일곱번째)과 철도표준 모빌리티 학과 설립 협약을 체결했다. / 코레일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미래 모빌리티 전문인재 양성을 위해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와 함께 직원 대상의 ‘철도표준 모빌리티 학과’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코레일과 카이스트는 2일 대전 본원에서 협약식을 가졌다. 협약식에는 한문희 코레일 사장과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을 비롯한 두 기관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신설되는 철도표준 모빌리티 학과는 카이스트 조천식모빌리티대학원 내 석사과정으로 운영되며, 교과과정은 △철도차량 △철도시설 △철도전기 △철도경영 등 4개 전공으로 구성된다. 조천식모빌리티대학원은 故 조천식 회장의 150억 기부로 2010년에 설립되었으며, 기계공학과 교통공학 등을 융합해 새로운 모빌리티 수단 및 서비스를 개발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코레일은 현장 중심의 전문인재 양성을 위해 직원 사전조사를 토대로 철도 맞춤형 수업을 설계했다. 주요 교과목으로는 ‘철도 시스템 인터페이스’, ‘교통시스템 인공지능’, ‘에너지동력공학’ 등이 포함된다. 내년 3월부터 5년간 매년 재직자 20명을 파견해 전문인력 100명을 배출할 계획이며, 학비 전액 지원과 연구과제 성과보고회 개최, 사후 관리 프로그램 등을 통해 연구성과가 현장에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한문희 코레일 사장은 “이번 학과 설립은 미래 철도 전문인력 양성의 새로운 요람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카이스트와 연구개발, 신사업 발굴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home 이윤 기자 eply69@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