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연탄사용 취약계층 연탄값 추가 지원

2024-07-03 13:02

add remove print link

지역 공장 폐쇄따라 물류비 등 연탄가격 인상 불가피
연탄사용 712가구에 인상분 3만원씩 9∼10월께 지급

광주시가 연탄 사용 취약계층의 겨울나기를 꼼꼼히 챙긴다.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광주‧전남지역 유일의 연탄생산공장이었던 남선연탄이 지난 4월 폐업하면서 장거리 연탄수급으로 연탄가격 상승이 예상됨에 따라 연탄사용 취약계층에게 가격 인상분의 일부를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광주지역 연탄사용 취약계층(연탄바우처)은 712가구로, 이들은 정부로부터 가구당 최대 54만6000원을 지원받고 있다. 광주시는 연탄사용 기초생활수급자 246가구에 대해 가구당 14만원을 추가 지원하고 있다.

광주시는 여기에 전주‧경주 등 타지역에서 연탄을 수급하는 만큼 물류비용의 추가 발생에 따른 연탄가격 인상분의 일부를 9~10월 중 연탄사용 취약계층 전체가구에 3만원씩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광주시는 앞서 타지역에서 연탄을 수급할 경우 판매가격이 인상돼 연탄사용 취약계층의 경제적 부담이 가중될 것을 고려해 남선연탄의 이전 및 적치장 설치 등을 검토했으나, 해당지역 주민의 반발과 연탄 사용이 줄어드는 점 등을 고려해 가격 인상분의 일부를 직접 지원하는 방안으로 최종 결정했다.

남선연탄은 공장 주변 주택‧상가에서 분진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연탄 판매량 감소 등에 따른 경영난을 이유로 지난해 6월 폐업을 결정했다. 하지만 광주시와 전남도의 요청으로 폐업 기간을 연장, 지난 겨울 가동을 끝으로 폐업했다.

이상갑 문화경제부시장은 “취약계층의 겨울나기 사각지대를 발굴하는 등 앞으로도 에너지복지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민들도 연탄 지원이나 이웃돕기, 사회공헌활동 등 온기를 나누는 일에 적극 동참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home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