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관할 항만구역 내 사업장 위험성평가 실시 완료

2024-07-05 20:20

add remove print link

- “지속적으로 개선·관리해 365일 안전한 사업장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

부산항만공사는 2월부터 6월까지 관 항만구역 내 직영 및 도급 사업장을 대상으로 실시한 위험성평가를 완료했다. / 사진제공=부산항만공사
부산항만공사는 2월부터 6월까지 관 항만구역 내 직영 및 도급 사업장을 대상으로 실시한 위험성평가를 완료했다. / 사진제공=부산항만공사

[부산=위키트리 최학봉 선임기자]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강준석)는 2월부터 6월까지 관할 항만구역 내 직영 및 도급 사업장을 대상으로 실시한 위험성평가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위험성평가는 사업장 내 유해·위험 요인을 스스로 파악하고 개선 대책을 수립·이행하는 일련의 과정을 말하는 것으로, 정부의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에 따라 산업재해 감축을 위한 핵심 방안으로 강조되고 있다.

BPA는 ▲실시계획 수립 ▲전 임직원 대상 사전 교육 ▲유해·위험요인 파악 ▲위험성 결정 ▲위험성 감소대책 수립 및 이행 ▲사후 교육 실시 등 체계적인 절차에 따라 위험성평가를 이행했다.

BPA는 위험성평가의 모든 단계에 근로자를 참여시키고 도급사업까지 포함해 상·하반기 연 2회에 걸쳐 위험성평가를 실시하는 등 사업장 내 안전사고 근절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BPA 강준석 사장은 “이번 위험성평가를 통해 총 454건의 유해·위험요인을 파악했다”며 “단순히 유해·위험요인을 파악하는 데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개선·관리해 365일 안전한 사업장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home 최학봉 기자 hb707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