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소장 ‘도은선생집’국가지정문화유산(보물) 지정

2024-07-07 10:49

add remove print link

조선 왕명 간행된 첫 문집

전남대학교가 소장하고 있는 '도은선생집'이 국가 보물로 지정됐다.

전남대 도서관 소장 '도은선생집', 보물 지정
전남대 도서관 소장 '도은선생집', 보물 지정

전남대 도서관(관장 최문홍)은 국가유산청으로부터 '도은선생집'(陶隱先生集)이 역사적‧학술적 중요성을 높이 평가받아 국가지정문화유산(보물)으로 지정돼 고시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전남대가 소장하고 있는 보물은 고려말 간행된 <상교정본자비도량참법 권제6>에 이어 2점이 됐다.

1406년 조선 태종의 명으로 간행된 '도은선생집'은 조선시대 왕명으로 간행된 첫 번째 문집으로, 현전본이 드문 희귀본이다. 지난 2006년 동일 판본이 보물로 지정된 바 있다.

그러나 전남대 소장본은 판본에서 누락된 중국학자들의 서문과 발문이 온전하게 남아 있어 선초 전래본 가운데 가장 완벽한 형태라고 국가유산청은 설명했다. 또 관찬 사서에 기록되지 않은 합천 해인사 대장경판의 이동과 인출 불사 시기를 알 수 있는 원천 정보를 담고 있어, 학술적 가치가 높아 보물로 지정해 전승할 가치가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도은선생집(陶隱先生集)은 목은 이색, 포은 정몽주와 함께 고려 삼은으로 꼽히는 도은(陶隱) 이숭인(李崇仁 1347~1392)의 시문집이다.

한편, 전남대 도서관은 국가지정문화유산(보물) 2종, 광주광역시 유형문화유산 1종을 비롯해 5만여 점의 고문헌을 보유하고 있는데, 기증 및 위탁을 통해 훼손과 분실 위험에 처한 지역 민간 고문헌을 수집하고 있다.

최문홍 도서관장은 “이달 중 보물지정 기념주간을 정해 도은선생집 원본을 도서관 로비에 전시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학술적 연구가치가 높은 자료 발굴과 연구자 및 지역민과 공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ome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