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지역농가 10곳 중 7곳 “고창군 외국인계절근로자 정책 만족”

2024-07-09 10:45

add remove print link

- 고창군, 계절근로자 고용농가 150곳+일반농가 27곳 심층면접 조사결과 발표

전북특별자치도 고창군 지역농가 10곳 중 7곳이 민선8기 고창군의 외국인계절근로자 정책에 만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외국인계절근로자 정책 / 전북특별자치도 고창군
외국인계절근로자 정책 / 전북특별자치도 고창군

9일 고창군에 따르면 최근 지역내 177농가(계절근로자 고용농가 150곳+일반농가 27곳)을 대상으로한 심층면접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외국인 계절근로자 정책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 농가 72%가 “잘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앞서 올해 고창군에서 일했거나 일하고 있는 계절근로자는 1500여명에 달한다. 이에 매년 일손부족으로 애태웠던 농가들의 인건비 안정화는 물론, 풀밭으로 놀리던 밭에 작물을 심으면서 농업생산성이 크게 향상됐다.

농업 현장에서 체감하는 인건비 안정효과도 확인됐다. 농가의 62%가 남자 인건비로 10~11만원, 72%가 여자 인건비로 9~10만원을 지급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는 지난해 고창군 조례에서 권고·제시한 범위내 하한선(남자 11~13만원, 여자 9~11만원)에서 인건비가 형성된 것으로 분석됐다.

외국인 계절근로자 관리의 어려움을 묻는 질문에는 ‘의사소통’이 65%로 제일 많았다. 이어 숙식제공(13%). 인건비 의견차이(8%), 근로자 근무태도(8%)순이었다.

현재 고창군은 캄보디아와 베트남 출신 전문관을 채용해 통역을 지원해 주고 있다. 이에 더해 군은 이미 배포한 언어소통도우미 책자를 확대 제작하고, 마을별 다문화가족과 연결해 현지 소통을 돕고, 언어 소통 동영상을 제작 배포할 계획이다.

앞서 고창군은 농촌인력문제의 창의적 해결을 위해 전국 최초 3대 사업으로 ‘농촌인력 적정인건비 조례제정·시행’, ‘외국인 계절근로자 관리센터 설립’, ‘농업인 근로자 기숙사 건립’ 등 새역사를 써가고 있다.

심덕섭 고창군수는 “외국인 계절근로자들이 지역에 잘 정착해 불편함 없이 생활할 수 있도록 한국어 교육 등 다양한 맞춤형 지원책을 강화해 고창군이 ‘외국인 계절근로자가 일하기에 가장 좋은 모범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ome 김가인 기자 rkdls252@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