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 날려줄 ‘서학광장 바닥분수’ 가동

2024-07-09 11:12

add remove print link

- 시, 서학광장 바닥분수 조성 완료·이달부터 매일 오전 8시부터 9시, 오후 12시부터 21시까지 가동키로
- 휴게시설과 바닥분수 등 경관 조성으로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에게 시원한 휴식처 제공

전주 남부권 교통의 중심지인 서학광장에 어린이 등 시민들의 무더위를 날려줄 바닥분수가 가동된다.

‘서학광장 경관시설 조성사업’ / 전북특별자치도 전주시
‘서학광장 경관시설 조성사업’ / 전북특별자치도 전주시

전북특별자치도 전주시는 올해 특별교부세와 특별조정교부금 4억2000만 원 등 총 6억7000만여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규모 100㎡인 바닥분수와 휴게시설(퍼걸러)을 설치하는 ‘서학광장 경관시설 조성사업’을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지난 2012년 버스승강장과 차량의 흐름 유도를 위한 교통광장으로 조성된 서학광장은 그동안 전주 남부권 교통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했다.

시는 이곳에 학을 상징하는 경관조형물을 설치하는 등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해 왔으나 무더위에 쉬어갈 만한 공간이 없어 여름철에는 시민들에게 단순 스쳐 지나가는 광장으로 남아왔다.

이에 시는 지난 2월부터 시행한 서학광장 내 경관시설 조성공사를 통해 시원한 물줄기를 뿜어내는 바닥분수와 휴게시설을 조성, 시민들의 한여름 무더위를 해소하고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바닥분수는 시운전 가동을 마치는 대로 이달부터 본격 운영될 예정으로, 매일 오전 8시부터 9시, 오후 12시부터 21시까지 운영된다. 매시간 정각부터 40분간 가동 후 20분간 휴식을 갖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시는 서학광장에 조성된 바닥분수와 휴게시설이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에게는 편안한 휴식 공간을 제공하고, 어린이들에게는 야외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놀이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문기 전주시 광역도시기반조성실장은 “서학광장이 도심 속에서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는 청량제와 같은 휴식처가 될 수 있도록 수질 기준에 적합한 깨끗한 물 공급과 지속적 유지·관리를 통해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home 김가인 기자 rkdls252@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