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상의 양재생 회장 ‘산업은행 부산 이전 챌린지’ 동참

2024-07-10 00:20

add remove print link

- 양 회장, “지역상공계를 하나로 결집해 산업은행 이전을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할 것”

부산상공회의소 양재생 회장이 지역상공계 차원에서 산업은행 부산 이전 분위기를 고조시키기 위해 ‘산업은행 부산이전 챌린지’에 동참했다. / 사진제공=부산상공회의소
부산상공회의소 양재생 회장이 지역상공계 차원에서 산업은행 부산 이전 분위기를 고조시키기 위해 ‘산업은행 부산이전 챌린지’에 동참했다. / 사진제공=부산상공회의소

[부산=위키트리 최학봉 선임기자] 부산상공회의소 양재생 회장이 지역상공계 차원에서 산업은행 부산 이전 분위기를 고조시키기 위해 ‘산업은행 부산이전 챌린지’에 8일 동참했다.

산업은행 부산이전 챌린지는 산업은행 본점 소재지를 서울에서 부산으로 수정하는 내용을 담은 산업은행법 개정안이 지난 21대 국회에서 폐기된 이후 이번 22대 국회에서 재발의된 시점에서 다시 한번 산업은행 부산 이전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캠페인이다.

양 회장은 이날 챌린지에 참여하면서 “부산은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국가균형발전 정책의 상징적인 도시로써 수도권 일극화와 불균형을 해소하고 남부권의 거점도시로 성장해야 할 막중한 책무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도전은 산업은행 본사가 관련 법 개정을 통해 완벽하게 부산으로 이전하는 것에서부터 시작이며 부산상의가 지역상공계를 하나로 결집해 산업은행 이전을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 회장은 국민의힘 부산시당위원장 박수영 의원의 지목을 받아 참여하게 됐으며 다음 챌린지 주자로 안성민 부산시의회 의장, 박수관 ㈜와이씨텍 회장, 박인호 부산항발전협의회 공동대표 등 3명을 지목했다.

한편 부산상의는 현재 산업은행 부산이전을 5대 핵심과제 중 하나로 선정했다.

양 회장은 지난 5월 21대 국회의 마지막 임시국회에서 부산 글로벌도시 특별법 입법과 산업은행 부산 이전 법안 처리를 여·야 정치권에 촉구하기 위해 지역 국회의원과 시민단체 등 120명과 국회를 직접 찾아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home 최학봉 기자 hb7070@wikitree.co.kr